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6.28 (수)

차인표와 션, 美한인행사서 나눔가치 전파한다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6. 16 22:02  |  수정 2017. 06. 16 22:0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국제어린이양육기구 컴패션] 션 홍보대사, 차인표 후원자의 모습
차인표 후원자(왼쪽)와 션 홍보대사의 모습 ©한국컴패션 제공

[기독일보] 기부천사 가수 션과 배우 차인표가 미국 한인 교회를 방문해 나눔의 가치를 전한다.

국제어린이양육기구 컴패션은 이달 17일과 18일 양일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어바인베델한인교회에서 진행되는 미국컴패션 한인 행사에서 가수 션과 배우 차인표가 연사로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17일 열리는 ‘꿈을 잃은 어린이들을 위한 희망 토크 콘서트’에는 션 홍보대사의 강연과 함께 우간다에서 온 컴패션졸업생 올리브와의 만남이 예정돼 있다. 18일 예배 형식으로 진행되는 ‘컴패션선데이’에서는 차인표 후원자가 총 2회에 걸쳐 후원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가수 션의 아내 정혜영 씨와 함께 지난 2010년부터 한국컴패션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컴패션을 통해 전 세계 300명의 어린이를 후원하고 있다. 션은 최근 방송된 KBS2TV ‘1대100’에서 후원어린이의 편지를 보고 감동받아 내 집 마련의 꿈을 뒤로 하고 100명의 컴패션어린이를 후원하게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배우 차인표 역시 한국컴패션 후원자그룹인 컴패션밴드 활동을 통해 어린이 후원의 중요성을 알리는 데 적극적으로 참여해 왔다.

명선희 미국컴패션 재미한인후원자서비스 및 미주후원관리 팀장은 “연예계 기부천사로 유명한 션 홍보대사와 차인표 후원자의 진심 어린 나눔이 미주 한인 후원자들에게 많은 동기부여가 될 것”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미국에서도 많은 한인들이 어린이들의 손을 잡게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컴패션은 전 세계 25개국의 가난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를 1대 1로 결연해 자립 가능할 때까지 전인적(지적, 사회·정서적, 신체적, 영적)으로 양육하는 국제어린이양육기구다. 1952년 한국 전쟁 고아를 돕기 위해 시작돼 현재 전 세계 180만 명 이상의 어린이를 후원하고 있다.

한국컴패션은 가난했던 시절 한국이 전 세계로부터 받았던 사랑을 되갚고자 2003년 설립됐으며, 약 12만 명의 전 세계 어린이들이 한국 후원자들을 통해 양육 받고 있다. 후원자는 어린이들과 1대 1 결연을 통해 어린이의 성장을 지원한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