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8.15 (수)

중국 당국, 한국인의 기독교 선교 특별 단속 강화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6. 12 15:51  |  수정 2018. 06. 21 11:2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중국교회 철거 및 십자가 철거
중국 당국의 기독교 단속 정책이 과거 십자가와 교회 건물 철거 방식에서 가정교회를 포함한 삼자교회의 체계적 단속을 통한 '기독교의 중국화'로 변화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Responsible for Equality And Liberty (R.E.A.L.) 홈페이지 캡쳐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중국 내 한국인의 기독교 선교활동에 대한 감시가 강화되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를 인용해 11일 보도했다.

지난달 27일 중국 저장(浙江) 성 원저우(溫州) 시의 한 호텔에서 한국인 남성 2명이 지하 교회를 세워 운영했다는 이유로 중국 당국에 의해 체포됐다고 SCMP는 전했다.

중국 당국은 이날 현지의 지하 교회에 습격해 중국인 10여 명을 체포했다. 지하 교회는 당일 폐쇄된 것으로 전해졌다고 이 매체는 부연했다.

2012년 말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집권하기 전 기독교 선교 활동의 제한이 그리 심하지 않아서, 중국내 선교 활동이 어느 정도 가능했었다.

하지만 시 주석 집권 후 '1인 집권 체제'를 전면으로 내세우면서 중국 내 지하 교회에 대한 통제가 강화되었다고 SCMP는 전했다.

아울러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한국인 선교사들이 중국 내 기독교 선교활동에 중심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보고 '한국인 선교사'에 대한 특별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