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hit counter
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2.22 (수)

1억원 이상 주택담보대출 받은 가구 첫 50% '돌파'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1. 11 18:26  |  수정 2017. 01. 11 19:4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경제] 주택담보대출을 1억원 이상 받은 가구 비율이 최초로 50%를 넘어섰다.

주담대 이용 가구의 평균 대출금액은 1억1천373만원이었다.

주택금융공사가 11일 발표한 '2016년도 주택금융 및 보금자리론 수요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담보대출 이용 가구의 52.8%가 1억원 이상을 대출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억원 이상∼2억원 미만을 대출받은 가구가 37.8%, 2억원 이상 대출 가구는 15.0%였다.

주금공의 조사는 지난해 8월 8일부터 9월 30일까지 가구주가 만 20∼59세인 전국 5천가구와 보금자리론을 이용하는 2천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관련 조사에서 1억원 이상의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가구 비율이 50%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0년 조사 때 이 비율은 25.7%였고 2012년 36.5%, 2014년 44.3% 등으로 점차 높아졌다. 2015년 비율은 49.8%였다.

조사 대상 가구의 평균 주담대 금액은 1억1천373만원으로 1년 새 808만원 늘었다.

주담대 만기는 30년이 23.1%로 가장 많았으며 20년(20.6%), 10년(17.0%)이 뒤를 이었다.

주담대 이용 가구의 월평균 상환 금액은 60만원이었으며, 41.5%가 월 상환액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