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1.17 (토)

'종전 촉구 한국 그리스도인의 선언' 발표

기독일보 김규진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10. 17 10:15  |  수정 2018. 10. 17 10:1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평통연대 등 50여 개 단체들, 16일 함께 성명서 발표

한반도 종전선언을 촉구하는 그리스도인들의 성명서 발표 및 기자회견이 16일 열렸다.
한반도 종전선언을 촉구하는 그리스도인들의 성명서 발표 및 기자회견이 16일 열렸다. ©김규진 기자

[기독일보 김규진 기자] (사)평화통일연대(이하 평통연대)가 함께 하는 개인 및 단체들과 함께 16일 오전 "종전을 촉구하는 한국 그리스도인의 선언"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날 선언을 통해 먼저 미국에게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를 통해 한반도 종전선언과 북한 비핵화의 초기 조치들을 맞교환하려는 최근 노력을 환영하고 지지한다"고 밝히고, 다만 "북한을 과도하게 적대시하거나 북한의 핵위협을 구실로 동북아에서의 냉전 질서 유지로 회귀할 위험성을 우려"한다며 "국이 교전국이었던 중국, 베트남과의 수교 과정에서 보여준 집요하고 지혜로운 노력을 북한과의 종전선언, 평화협정, 그리고 수교를 위해서도 보여주기를 희망하고 촉구한다"고 했다.

또 북한에 대해서는 "북한 당국이 비핵화와 평화협정을 위한 거대한 선택을 이행하는 노력들을 환영하고 지지"한다고 밝히고, "그러나 북한이 비핵화 이행과정에서 유일체제가 위협받는다는 이유로 냉전대결로 회귀하거나 평화정착 과정을 지연시킬 위험성을 우려한다"고 했다.

대한민국과 한국교회에 대해서는 "평화로운 한반도를 이루어 가는 과정에서 반북대결주의의 오랜 타성에서 벗어날 것을 촉구하며, 안보를 유지하면서도 평화와 교류를 진척해 평화롭고 정의로운 통일된 한반도를 이루어 가는 데 역량과 지혜를 결집해줄 것을 희망하고 촉구한다"고 했다.

이어 이들 단체들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협정을 위해 주변국들과 협력할지언정 주변국들에게 휘둘리지 않을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지난날의 노력들과 실패들을 교훈 삼아, 이번에는 기필코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으로 이어지는 역사과정을 완주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종전선언 뿐 아니라, 군비축소를 동반하는 실제적 종전을 희망한다"면서 내년 봄 한반도가 냉전의 굴레를 벗어난 평화 상태에서 벅찬 감격으로 삼일운동 100주년을 맞고 싶다는 소망도 제시했다.

한편 행사를 주관한 평통연대 측은 "한국 그리스도인들이 이제 엄혹한 국제 사회 현실 속에서 미국과 중국, 그리고 북한을 향해 먼저 신뢰를 보이고 현실을 타계할 수 있는 지혜와 용기를 발휘해야 할 때"라 밝히고, "먼저 부름 받은 한국 그리스도인으로서 한반도 평화 정착 과정에 모든 한국 교회가 함께 할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을 다짐하며 이번 자리를 만들었다"고 행사 개최 취지를 밝혔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