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0.23 (월)

"종교개혁500주년, 한국교회를 말한다"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10. 11 06:52  |  수정 2017. 10. 11 06:5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2017종교개혁500주년포럼 개최

2017종교개혁500주년포럼이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가운데,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가 발제하고 있다.
2017종교개혁500주년포럼이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가운데,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가 발제하고 있다. ©조은식 기자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2017종교개혁500주년포럼이 10일 낮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 예루살렘 성전에서 "종교개혁500주년, 한국교회를 말한다"라는 주제로 열렸다.

첫 발제자로 나선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는 무엇보다도 평화통일에 대한 한국교회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통일의 과정이 평화적이어야 하고, 통일의 목표도 평화여야 한다"면서 "통일은 평화를 담는 그릇이기에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평화통일을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박 목사는 "분단에 대한 '평화적 관리'를 통해 통일까지의 분단 상황을 '평화적 공존'의 상태로 지속하면서, 평화통일의 길을 가야한다"며 "이 점이 한국교회가 나서야 할 '다양성 속의 합일'이라는 민주적 평화 만들기 과제"라고 이야기 했다.

그는 "교회의 평화통일 헌신을 민족적, 국가적 차원의 봉사로 제한할 수 없다"고 말하고, "교회 존립의 근거인 '선교와 복음화'를 통일열차에 실어야 한다"면서 "한 가지 신학적·실천적으로 합의할 것이 있는데, 그것은 곧 선교와 복음화는 '평화 실현'과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는 점"이라 했다.

두 번째 발제자인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는 미래 한국교회 새로운 교회시대를 열기 위한 두 가지의 교회 모델을 제시했다. 그는 먼저 "한국교회가 부흥시대의 거품을 제거하고, 1세기의 교회들처럼 작지만 강하고, 한 영혼 구원에 생명을 거는 목회자들이 출현하는 새로운 교회 시대를 꿈꿔야 한다"며 '사도적 교회'를 제시했다.

이어 소 목사는 "몸으로서의 교회, 조직체로서의 교회, 그리고 하나님 나라로서의 공교회가 조화된 교회를 꿈꿔야 한다"면서 '통전적 교회'를 제시하고, "1세기 교회로부터 배우는 '사도적 교회'와 기독교 역사를 통해 배우는 '통전적 교회'를 건설한다면 반기독교적 정서와 세력의 공격을 막고, 목회 생태계를 지킬 수 있을 것"이라 이야기 했다.

세 번째 발제자 이말테 교수(루터대 실천신학)는 개신교회 목사후보생들의 신학교육 개혁을 주장하고, 지금까지 공동예배에만 집중했던 한국교회가 앞으로 온 삶을 예배로 보는 새로운 예배 이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그는 교회가 기독교 윤리를 가르치고, 영성과 영성 이해, 영성 훈련도 변해야 한다면서 무엇보다도 "그리스도교 본질의 회복"을 강조했다.

마지막 발제자인 박명수 교수(서울신대 현대기독교역사연구소장)는 "종교개혁의 근본정신은 모든 사람이 하나님 앞에서 자신의 구원문제를 결단해야 하는 사제이며, 따라서 교회의 주역으로서 교회를 바르게 지켜나가야 한다는 것"이라며 "한국교회가 많은 평신도 지도자들을 배출해 한국역사를 이끌었는데, 이런 평신도 역사도 한국교회의 주된 흐름으로 인정해야 한다"고 이야기 했다.

한편 행사에서는 이수형 목사(세계성령중앙협의회 대표회장)와 이영훈 목사가 각각 개회사와 환영사를 전했으며, 김명혁 목사(한국복음주의협의회장)가 총평을 하기도 했다. 마지막에는 안준배 목사(세계성령중앙협의회 이사장)가 개혁실천사를 낭독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