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5 (토)

"극장 문 닫기 전 해보고 싶었던 '천로역정'....5년째 공연중"

기독일보 오상아 기자 (saoh@cdaily.co.kr)

입력 2017. 06. 09 18:23  |  수정 2017. 06. 10 08:3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인터뷰] 극단' 조이피플' 김창대 대표

조이피플 김창대 대표
▲조이피플 김창대 대표는 "저뿐만 아니라 크리스천 연출이나 대표들은 기독교적 메시지를 가진, 성경 말씀을 가진 작품을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조이피플

[기독일보=문화] "저뿐만 아니라 공연하는 사람들 다 기본이 집을 팔아요. 공연하는 사람 치고 집 안 판 사람이 없어요. 모든 크리스천 (극단) 대표들이 기본으로 한번은 해봤을걸요. 일반 대표들도 기본으로 집 팔고, 없으면 전세금 빼서 하고. 저만의 특수한 건 아니에요."

극단 조이피플의 김창대 대표(용문교회)의 말이다. 지난 7일 북촌나래홀에서 만난 김 대표는 2009년 북촌아트홀을 개관할 때 집을 팔았다던 인터뷰를 봤다고 얘기하자 이렇게 말했다.

2002년 극단을 만들었다는 김 대표는 특히 최근 3년 간이 많이 어려웠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어려울 때는 공연이 안 돼요. 그래서 작년에는 박근혜 정부, 2015년에는 메르스, 2014년에는 세월호 사건 여파로 3년간 공연이 안 됐어요."

박근혜 정부 때는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올라 정부 지원이 2-3년간 끊겼다고 했다.

"저도 몰랐는데 일간지에 나와서 알게 됐어요. (지원이 끊긴)이유는 모르겠고요."

극단 '조이피플'은 기독교적인 메시지가 있는 작품을 1년 내내 무대에 올린다. 김 대표는 그런 작품을 공연하기 위해서 만든 극단이라고 소개했다. 2013년 말 시작한 '천로역정'은 올해로 5년 차 공연되고 있다.

"어려운 여건으로 극장이 문을 닫을 수 있는 상황이 왔는데 집을 팔아도 돈이 안 되는 거죠. 팔 집이 여러 개도 아니고... 문을 닫아야겠는데 닫기 전에 정말 하고 싶은 작품, 좋은 작품 말씀 있는 작품을 해보자 하고 찾던 중에 천로역정을 찾아서 올린 거에요."

필그림십자가.JPG
▲뮤지컬 '짐을벗다' 의 한 장면 ©북촌아트홀

창대 대표는 "3개월 하려고 했는데 지금까지 온 거에요. 극장도 문 안 닫았고요. 기적인 거죠"라며 "그 안에 깊은 말씀들이 있어서 공연하는 우리도 즐겁고 배우들이 기뻐하고 변화도 되고, 보신 분들도 많이 은혜 되니까 저희가 계속 끌고 간다"고 말했다.

"어렵다 어렵다 하지만 끼니는 안 굶어요. 처음에는 힘들었지만, 지금도 마찬가지로 힘들지만 이제는 익숙해졌다고 해야 할까..."

그러면서 김 대표는 "일반 아동 공연들은 수익이 그래도 난다"며 "벌어서 천로역정 같은 것을 끌고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반 아동 공연들은 극단 '아름다운 세상'이 만든다. 거기에서 기독교 작품만 공연하는 극단 '조이피플'이 분리해 나왔다고 했다. 이날 인터뷰를 한 북촌나래홀은 '아름다운 세상'이 만드는 아동극들이 공연되는 소극장이다.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이 일을 하는 이유에 대해 김창대 대표는 '사명'이라는 표현을 썼다.

"'왜 하느냐?'(물으면) 전도를 왜 하지 이런 느낌이랄까... 우리는 기독교적인 메시지를 가진 작품들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고자 하는게 사명처럼 느껴져서 즐겁게 하는 거에요. (저도) 이유 없이 이 작품을 좋아하고 그걸 사람들에게 보여주고자 하는 자연스러운 마음이에요."

이어 김 대표는 "저뿐만 아니라 크리스천 연출이나 대표들은 기독교적 메시지를 가진, 성경 말씀을 가진 이런 작품을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며 그런데 "공연시장이 어렵다 보니까 배우든 제작자든 연출가든 버티기가 힘들다"고 토로했다.

천로역정시즌1
▲뮤지컬 '천로역정' 시즌1의 커튼콜 ©북촌아트홀

그는 "대형교회들이나 기독교 연합단체들이 크리스천 공연팀이 작품활동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역할을 하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다.

"연합단체나 기독교방송에서 기독교 연극·뮤지컬 공모전이나 대본 공모전을 해서 선정된 작품에 한해서 대형교회나 기독교 회사에서 제작비를 지원하는 거죠."

그러면서 김창대 대표는 "개교회들에서 (공모전) 준비하는 과정에서 즐거움이 있고 이런 것을 반복하다 보면 공연 분야에 크리스천 배우나 연출가, 희곡작가 등 역량들이 커지지 않을까 싶다"며 "교회를 벗어나서 세상 가운데 나가서 (연극선교)활동을 하려면 전문화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