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6.24 (일)

제31회 기독교문화대상 시상식 열린다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2. 01 06:34  |  수정 2018. 02. 01 06:3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음악 김석균, 뮤지컬 김관영, 영화 윤안나 수상

제31회 기독교문화대상 영화 부문 수상자 배우 윤안나 씨.
제31회 기독교문화대상 영화 부문 수상자 배우 윤안나 씨.

[기독일보] 기독교문화예술원(원장 안준배 목사)이 주관하고 세계성령중앙협의회(대표회장 이수형 목사)가 주최하는 제31회 기독교문화대상 시상식이 2018년 2월 8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대학로 작은극장 광야에서 열린다.

한 해 동안 문화예술 각 분야에서 기독교정신을 담아낸 작품과 작가를 선정, 발표된 작품을 관련기관과 전문인의 추천을 받아 심사위원회(위원장 소강석 목사)를 거쳐 선정된 각 부문의 수상자는 ▪음악부문 ‘예수가 좋다오’ 복음성가 작곡 김석균 ▪뮤지컬부문 ‘더 북’ 제작자 김관영 ▪영화부문 ‘서서평, 천천히 평온하게’ 서서평역 배우 윤안나 이다.

음악부문 수상자 김석균의 복음성가는 기독교인의 청장년 전연령대에 애창되고 있어서 수상작품으로 단 한 개를 선정하기 어렵지만 대표수상작으로 '예수가 좋다오'를 선정하였다. 김석균이 작곡한 복음성가는 한국교회 예배음악의 지경을 넓혀 음악부문 수상자로 선정하였다.

뮤지컬부문 수상자 김관영 목사는 종교개혁 500주년 뮤지컬 – 더 북(The Book)의 제작자로 ‘뮤지컬 더 북’은 오직 말씀(sola scriptura)으로 돌아가자는 종교개혁정신을 다시금 생각해 볼 수 있게 해주었기에 뮤지컬부문 수상자로 선정하였다.

영화부문 수상자 윤안나는 영화 '서서평, 천천히 평온하게'에서 서서평역을 맡은 윤안나는 독일인이면서 기독교인으로 맡은 역할인 선교사라는 직업에서 오는 디테일한 감정선까지 뛰어나게 보여주어 영화부문 수상자로 선정하였다.

한편 기독교문화대상은 1983년 제정되어 30회에 걸쳐 국내 최정상의 문화예술인을 선정 시상하여 기독교문화예술이 심층 확대 되는데 기여해왔다. 수상자에게는 상금300만원과 상장, 메달, 상패가 수여된다.

시상식의 메시지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당회장 이영훈 목사가 맡아 히브리서 11:1-3 을 중심으로 ‘믿음의 역사’라는 제목의 말씀을 전한다.

시상은 총재 김용완 목사, 명예이사장 이영훈 목사, 심사위원장 소강석 목사, 원장 안준배목사, 세계성령중앙협의회 대표회장 이수형목사와 공동주관시상 서울기독대학교 이강평 총장, 포항안디옥교회 당회장 배진기 목사,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정인찬 총장이 한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