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0.16 (화)

제3회 한국기독교단편영화제(KSCFF) 열린다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5. 09 10:54  |  수정 2018. 05. 09 14:5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KCSFF3회포스터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제3회 한국기독교단편영화제(KSCFF)가 오는 26일 오후 1~5시 신촌 필름포럼에서 열린다.

한국에서 기독교영화를 제작, 배급하고 있는 파이오니아21(김상철 선교사, 감독)이 지난 2016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는 KSCFF는 올해 출품된 총 16편중 4편이 최종 선정되어 본선 경쟁을 하게 된다.

시상은 대상, 우수상, 파이오니아21단편상으로 구분 되며, 현재 최종 본선에 오른 작품은 들꽃(김신영 감독), 르방쉬-죽음의 무도(최명수 감독), 공개자살방송 (진요한 감독), 어른아이(임동익 감독) 등이다.

행사를 주최하는 파이오니아21 대표 김상철 선교사는 "지난 16년간 사역을 하면서 알게된 것은 영상 선교에 큰 비전을 가진 청년들과 기독 영화인들이 적지 않다는 점"이라 밝히고, "그들에게 작은 위로와 길을 열어주고 싶었다"고 했다.

김 선교사는 이번 대회에 대해 "아직 3 회에 불과하지만 크게 무리하지 않고 조용히 하다보면 추후에는 큰 영향력이 주는 기독교 단편영화제로 발전해 갈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히고, "향후 영화제 출신의 감독들에게도 제작의 기회를 부여하고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 전했다.

그는 "그중에서 특별히 부르심이 있는 분들의 경우는 선교사 훈련의 과정을 거쳐 파송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하고, "파이오니아21에서 파송 되는 문화선교사는 해외에서 복음을 전하는 현지 선교사들의 영상 사역을 지원하게 되고, 영상 제작의 교육과 훈련을 담당할 계획에 있다"고 했다.

한편 특별상영으로 진 자는 이긴 자의 종(박준형 감독)이 상영될 예정이다. 문의: 070-7886-3691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