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8.15 (수)

정체불명(?)의 1,341명 목회자들,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지지선언 파문

기독일보 김규진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6. 04 20:53  |  수정 2018. 06. 05 13:1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국회에서 공개 기자회견 열었지만 지지자 명단 공개 못해…反동성애 진영 분노

4일 낮 국회 정론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를 지지한다는 소위 '서울지역 기독교 목회자 1,341명'의 지지선언이 있었다. 그러나 이 1,341명이 누군지, 혹은 소속 단체가 어디인지 무엇 하나 제대로 드러난 것이 없었다.
4일 낮 국회 정론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를 지지한다는 '서울지역 기독교 목회자 1,341명'의 지지선언이 있었다. 그러나 이 1,341명이 누군지, 혹은 소속 단체가 어디인지 무엇 하나 제대로 드러나지 못했다. ©김규진 기자

[기독일보 김규진 기자] 4일 낮 국회정론관에서 소위 '서울지역 기독교 목회자 1,341명'이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를 지지한다며 기자회견을 열었지만, 정작 지지자들의 명단공개도 하지 못한 채 졸속으로 마무리 됐다. 反동성애 진영은 강하게 반발했다.

기자회견에서 박원순 후보 지지자들은 지지선언문을 통해 먼저 남북관계 개선과 사회적 약자 및 소외 계층에 대한 관심 등을 이유로 박 후보의 지지를 선언했다. 또 "어떤 후보보다 서울의 교통, 행정, 문화 등 실상을 잘 알고 개혁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박원순 표 '서울의 10년 혁명'을 마무리 할 기회라 믿는다"고 했다.

그러나 질의응답 시간 기자의 첫 질문에서부터 이들의 신뢰성은 무너져 버렸다.

기자회견 직전 본지 기자가 명단 가운데 드러난 서울특별시교회와시청협의회(교시협) 회장 정도출 목사(강남비전교회)와 통화해 본 결과, 그는 기자회견이 있는 줄도, 그리고 자신의 이름이 이 명단에 들어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다고 해명했다.

기자회견 현장에서 이에 대한 질문을 던지자, '서울지방경찰청 교경협의회' 대표회장 황영복 목사(미스바교회)는 정 목사와 함께 회의도 했었다면서 사실을 부인했다. 이에 기자가 “지지선언의 신빙성을 위해 명단 한 사람 한 사람 모두 동의를 얻은 것이지를 확인하자”며 1,341명이 누구인지 명단을 공개하라고 촉구했지만, 관계자들은 답변보다는 질문 자체를 막으며 전시성 사진촬영 후 조속하게 회견을 마무리 짓고 정론관을 빠져나왔다.

기자회견 장 밖에서도 기자들이 계속해서 명단 공개를 촉구했지만, 기자회견에 참석한 목회자들은 구체적인 이유를 제시하지 않으며 명단공개를 거부했다. 기자들이 다시 참여 단체들을 묻자, 관계자들은 "(1,341명 모두) 개인적으로 참여한 것일 뿐"이라 해명하며 성급히 자리를 떴다.

4일 낮 국회 정론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를 지지한다는 소위 '서울지역 기독교 목회자 1,341명'의 지지선언이 있었다. 그러나 이 1,341명이 누군지, 혹은 소속 단체가 어디인지 무엇 하나 제대로 드러난 것이 없었다.
'서울지역 기독교 목회자 1,341명의 박원순 서울시장 지지선언'을 위해 황영복 목사(사진 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지지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김규진 기자

한편 정체를 알 수 없는 이들 1,341명(?) 목회자들의 박원순 후보 지지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져만 가고 있다. 박원순 후보는 교계에서 과거 동성애를 옹호했던 서울시장으로 너무나도 유명하기 때문이다. (기사클릭 → "박원순, 타 후보들에 비해 '동성애' 옹호지수 압도적으로 높아") 특별히 동성애를 반대하는 단체와 목회자들은 이번 기자회견 사실을 알고, 명단 가운데 몇몇 공개된 인사들에게 강하게 항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예 일부 反동성애 단체들은 이번 일을 계기로 "서울시청광장에서 계속 음란퀴어난장을 허용해 온 동성애 적극 옹호자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를 결사반대 한다"고 밝히고, "박원순 서울시장후보 반대 서울시 목회자 서명을 받자"며 활발한 활동을 시작했다.

박원순 후보는 지난 1월 서울특별시와 교시협이 공동으로 주최한 "서울시민을 위한 신년기도회"에 서울시장 자격으로 참석해 인사말을 전하기도 했다. (기사클릭 → 박원순 시장, 마태복음 5장 6절이 "서울시 방향성이다") 오늘 기자회견을 주도한 황영복 목사는 이 단체 사무총장이며, 정도출 목사는 당시 교시협 상임부회장이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