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1.17 (토)

정봉주, 성추행 의혹 보도 기자 6명 고소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8. 03. 13 17:55  |  수정 2018. 04. 28 15:5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사회] 서울시장 경선을 준비해 온 정봉주 전 의원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 기자들을 고소했다.

정 전 의원은 13일 오후 3시 45분께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프레시안 서모 기자 등 언론사 기자 6명을 상대로 허위사실 적시로 인한 명예훼손 혐의 등을 적용해 달라는 고소장을 제출했다. '피해자' A씨는 고소 대상에서 제외됐다.

정 전 의원은 고소장 접수 전 취재진과 만나 "검찰에서 정확히 조사를 해주리라고 기대한다"고 짧게 말했다.

정 전 의원과 동행한 법률대리인 김필성 법무법인 양재 변호사는 "정 전 의원의 낙선을 목적으로 한 허위사실 보도를 문제 삼아 몇몇 언론을 고소했다"며 "(보도 내용은) 전체적으로 다 허위"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