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8.15 (수)

장신대, 학내 동성애 옹호 논란 사과하고 조치 취하기로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5. 20 13:11  |  수정 2018. 05. 21 07:1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학내 동성애 옹호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장로회신학대학교(총장 임성빈 교수)가 19일 학교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정식 사과하고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장신대는 "동성애에 대한 의사표현과 관련한 총회 및 학교교칙 위반의 건"이란 제목의 공지를 통해 "지난 5월 17일 학부학생 3명과 신대원 학생 5명이 채플실에서 동성애 상징 무지개색 옷을 맞춰입고, 깃발을 들고 사진을 찍은 행위와, 더 나아가 그 사진을 SNS 상에 올려 퍼트린 행위에 대해 학교교칙과 총회법에 따라 관련 학생들을 불러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신대는 "사전에 지도교수와 보직교수들이 계속 지도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일을 행한 학생들에 대해 안타까운 유감을 표하며, 교계에 염려를 끼쳐드려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히고, "학교와 교계에 매우 중차대한 문제이기에 정확한 조사와 신속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장신대의 이번 입장 표명은 양금희 대학교학처장과 홍인종 신학대학원장 이름으로 공지됐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