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0.21 (일)

장신대, 올해부터 선교단체 및 기독교NGO 사역자 특별전형 실시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6. 04. 07 17:33  |  수정 2016. 04. 07 18:0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장신대 신대원, 7일 오전 '선교단체 및 기독교NGO 지도자 간담회' 개최

장신대 신대원이 7일 오전 '선교단체 및 기독교NGO 지도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장신대 신대원이 7일 오전 '선교단체 및 기독교NGO 지도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장로회신학대학교(이하 장신대)가 올해부터 선교단체 및 기독교 NGO에서 일정기간 전임사역자로 헌신한 선교사들에 대해 '신학대학원 특별전형'으로 입학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주목받고 있다.

장신대 신대원은 7일 오전 '선교단체 및 기독교NGO 지도자 간담회'를 갖고, "한국교회와 하나님 나라를 위한 선교단체 및 기독교NGO와 신학교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박상진 교수(장신대 신대원장)는 "선교단체 및 기독교NGO와 신학교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발표하면서, 한국의 선교단체와 기독교NGO, 그리고 신학교는 하나님 나라 확장을 위한 공동의 비전을 갖고 있다고 이야기 했다.

박상진 교수는 "그동안 같은 비전을 추구하면서도 공동체적인 연대가 부족했는데, 신학교와 선교단체 및 기독교NGO가 비전의 동역자임을 인식하고, 서로 파트너로 인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함께 할 수 있는 것부터 모색해 상생과 협력을 도모하자고 했다.

먼저 박 교수는 "신학교와 선교단체 및 기독교NGO가 교육과정을 공유할 수 있다"고 했다. 더불어 "선교단체와 기독교NGO의 지도력 함양을 위해 신학교육이 필요하다면 신학교와 협력 관계 속에서 그 필요를 충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장신대에서 올해부터 시행하기로 한 '선교단체 및 기독교NGO 일정기간 이상의 전임사역자에 대한 특별전형 실시'가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이야기 했다.

왼쪽부터 장신대 김명용 총장, 박상진 교수, 미션파트너스 대표 한철호 선교사.
왼쪽부터 장신대 김명용 총장, 박상진 교수, 미션파트너스 대표 한철호 선교사. 김명용 총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또 박 교수는 "대학생 선교단체 학생들 중 목회적 소명과 은사가 있는 학생들을 신학교에 지원할 수 있도록 격려하는 것도 한국교회와 하나님 나라를 위한 큰 공헌"이 될 것이라 말하고, "신학교의 교육목적을 하나님 나라 일군의 양성으로 보고, 다양한 영역에서 기독 사역자로 활동하는 것에 둔다면 선교단체와 기독교NGO는 실습교육의 장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더불어 박 교수는 "신학교 졸업자 더 많은 학생들이 졸업 후 임지로 선교단체와 기독교 NGO 영역으로 나갈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평생 사역지가 되지 않더라도 이들이 중요한 경험을 하고 사역을 배우게 되면 목회에 대한 전망도 폭넓게 변화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면서 "이들이 후에 지역교회 목회를 하면 선교단체 및 기독교NGO의 건강한 후원자가 될 것"이라 했다.

마지막으로 박 교수는 이런 신학교와 선교현장과의 상생노력이 교회갱신, 사회변혁을 추구하는 공동체적 노력이 될 수 있으며, 사회 가운데 많은 기독교인들이 활동 중인데, 신학교와 선교단체 및 기독교NGO의 상호협력과 공동체 형성이 이러한 기독교인들을 모을 수 있는 강한 네트워크 형성에 공헌할 수 있을 것이라 내다봤다.

한편 행사에서는 김명용 총장이 인사말을 전했으며, 박상진 교수의 발표 외에도 한철호 선교사(미션파트너스 상임대표)가 "한국교회 목회자 양성에 있어서 선교단체의 역할"이란 주제로 발표하기도 했다. 장신대 측은 신학대학원이 선교단체 및 기독교 NGO와 보다 돈독한 협력관계를 갖고자 이번 자리를 마련했다고 행사 개최 취지를 밝혔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