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9.02.18 (월)

일본의 심장 도쿄에서,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으로 만세삼창 외치며 독립의 의미 되새겨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9. 02. 14 06:42  |  수정 2019. 02. 14 06:4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도쿄에서 2.8일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 열려

동경 2.8 독립선언
©영상 캡쳐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100년 전 일본의 심장이었던 도쿄에서 외쳤던 대한독립을 외쳤던 2.8일을 기념하는 행사가 개최됐다.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주최하고 재일본한국YMCA 주관하에, 일본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에 위치한, 재일본한국YMCA에서 기념식이 열렸다. 일본 도쿄 중심가에 있는 재일본한국YMCA는 일제강점기 때, 재일본조선기독교청년회관이란 이름으로 2.8 독립선언서가 발표된 자리였다.

광복회원, 애국지사 유가족, 유학생 대표 등 3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재일한국유학생 대표가 2·8 독립선언을 낭독했다. 마지막으로 참석자들이 함께 만세 삼창을 하며 독립의 의미를 되짚었다. 기념식에는 광복회원, 애국지사 유가족, 유학생 대표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1919년 2월 8일 당시 재일 한국인 유학생 600여 명은 조선청년독립단을 창설해, ‘2.8독립선언서’를 발표했다. 민족의 자결과 조국 독립을 불태운 독립선언서는 같은 해 3.1운동의 도화선이 됐고, 이후 4월 11일 상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에 영향을 미쳤다.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기념사에서 “조국 독립의 성스러운 역사창조를 위해 독립운동에 몸바친 모든 분들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동아시아의 평화를 염원하며, 그는 “한일 양국이 과거를 바르게 기억하고, 피해자의 아픔을 함께 치유하려는 노력이 동반돼야 미래지향적 관계로 나아갈 수 있다”며 “평화를 향한 여정은 결국 이웃 나라와 함께 동행하는 길”이라고 전했다.

이청길 재일본한국YMCA 이사장도 “일본의 심장부 도쿄에서 당시 재일 한국 유학생들이 대한 독립선언과 주권회복을 외친 2.8 독립선언은 일본은 물론 세계에 정의와 평화 메시지를 알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힘주어 말했다.

뒤이어 이종걸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위원장은 "100년 전 청년 유학생들은 도쿄의 한복판에서 대한민국 최초의 독립선언을 외쳤다"고 언급하면서, "일본은 세기적 대전환기를 준비하는 주도자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한일 관계가 긴장으로 치닫는 정세를 두로, 한일 간 우호 관계의 중요성을 거론한 것이다.

이수훈 주일 한국 대사도 "최근 강제동원 피해자 판결과 일본 초계기 저공위협 비행 문제 등 한일 관계는 어려움에 직면했다"며 “이럴수록 한일 양국은 과거 식민 역사를 기억하고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소통하면서 해결책을 모색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완상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장도 "이름 없이 스러져간 선구자들이 있었기에 2·8 독립선언이 가능했고 2·8 독립선언이 있었기 때문에 3·1운동이 가능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남북미 관계의 진전을 두고 ”지금 우리는 2.8독립선언의 정신을 되새기며 남북 간 화해와 평화를, 동시에 세계평화를 이루어 가자“고 역설했다.

한편 같은 시각 서울 종로구 서울YMCA에서도 기념식이 열렸다. 한국독립유공자협회,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사업회, 서울YMCA, 광복회 등이 주최하고 독립유공자유족회 주관하에 개최된 100주년 기념식에는 엄장진(중앙대)‧위성실(광운대) 청년이 ‘2‧8독립선언서 및 결의문’을 낭독했다. 또 홀리프레이저스 합창단이 독립선언가를 합창했으며, 끝으로 참석자들은 만세삼창으로 대한독립선언의 의미를 되새겼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