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6.28 (수)

野 보이콧에 5개 상임위 파행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6. 19 17:48  |  수정 2017. 06. 19 17:48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정치]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등에 대한 야당의 반발로 19일 국회 상임위원회 전체회의가 모두 무산됐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법제사법위원회, 기획재정위원회 등의 전체회의 일정이 줄줄이 뒤로 밀렸다.

여기에다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국민의당과 함께 청와대의 인사검증 실패를 따지겠다며 20일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과 조국 민정수석 출석 등을 요구하고 있어 상임위 파행 사태의 조기 수습이 어려울 수도 있는 상황이다.

교문위는 이날 오전 10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실시 계획서 의결을 위한 전체회의를 연기했다.

바른정당이 일찍이 이날 하루 국회 일정을 전면 보이콧하기로 한 데 이어 한국당도 의원총회에서 당분간 국회 상임위 활동에 불참하기로 하면서 회의를 열 수 없게 됐다.

교문위는 오는 28일 인사청문회 개최를 목표로, 20일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회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나, 간사 합의가 원활하지 않으면 이마저 불투명해질 수 있다.

국토위는 이날 오전 11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위한 전체회의를 열기로 했지만, 역시 무산됐다.

이에 따라 국토위는 20일 4당 간사회의를 열어 앞으로 일정을 조율할 계획이다. 이르면 20일 오후 2시 전체회의를 열 가능성도 있지만, 한국당이 청문보고서 채택을 반대하고 있어 진통이 이어질 전망이다.

앞서 국토위는 지난 16일 전체회의에서 김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하려 했지만, 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야당 의원들이 불참해 회의를 열지 못한 바 있다.

또한, 환노위도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실시 계획서 의결을 위한 19일 전체회의를 뒤로 미뤘다. 이르면 20일이나 21일 다시 개회를 시도할 예정이다.

법사위는 이날 오후 2시 전체회의를 열어 정치자금법 개정안 등을 논의하려 했으나 무산됐다. 향후 일정은 미정으로, 잠정적으로 오는 22일 회의를 다시 여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이밖에 기재위는 오후 4시 30분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 실시 계획서 채택을 위한 전체회의를 예정과 달리 열지 못했다. 언제 다시 회의를 열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