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5 (토)

'인간대표' 이세돌, '인공지능' 알파고에 '회심의 1격'

기독일보 이기호 기자 (news@cdaily.co.kr)

입력 2016. 03. 13 21:00  |  수정 2016. 03. 29 20:2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중앙 전투에서 승기잡아…알파고 180수 만에 '백기'

이세돌 9단
▲이세돌 9단이 1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4국에서 180수 만에 알파고에 백 불계승한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YTN 보도화면 캡처

[기독일보=스포츠] 인간대표로 나선 바둑 프로기사 이세돌 9단이 '인공지능' 알파고를 상태로 3연패 이후 귀중한 첫 승리를 거두었다.

이세돌 9단은 1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4국에서 승리했다.

그동안 '세기의 대국'에서 알파고가 내리 3연승을 거두며 이세돌 9단이 단 1승도 거두기 힘들다는 부정적인 전망이 우세했다.

하지만 이세돌 9단이 네 번째 맞대결에서 드디어 알파고를 꺾었다.

지금까지 대국 가운데 가장 길었던 4시간 44분의 대국, 180수 만에 알파고에 불계승을 거뒀다.

이 9단은 앞서 세 번의 패배를 경험하며 깨달은 알파고의 약점을 집요하게 파고들었고, 알파고는 앞서 볼 수 없었던 악수를 여러 차례 놓으며 자멸했다.

이세돌 9단은 바꿔치기를 통해 판세를 이끌었고 중앙 전투에서 승기를 잡았다. 이 9단은 알파고의 돌을 잡은 대가로 잡힌 자신의 돌을, 묘수를 통해 탈출시킨 셈이다.

이후부터는 알파고가 악수를 잇따라 두면서 국면은 점점 이 9단에게 유리해졌다.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4국
▲이세돌 9단이 1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4국에 임하고 있다. ©YTN 보도화면 캡처

알파고는 슈퍼컴퓨터 1,202대를 연결한 최신 알고리즘 기술로 무장한 인공 지능이지만, 이세돌 9단이 순수 인간의 힘으로 알파고를 무너뜨리며 '인간 승리의 드라마'를 일궈냈다.

이 9단은 이날 대국 후 기자회견에 와서 환한 미소를 보이며 "이번 경기를 하기 전에 5대 0, 4대 1 이런 얘기를 했던 기억이 난다. 지금 3대 1로 앞서고 있다면 한 판을 진 것이 아프지 않았을까, 이런 생각이 든다"며 "3연패를 하고 1승을 하니까 이렇게 기쁠 수가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세돌 9단은 또 알파고의 약점 두 가지를 설명했다. 첫째로 알파고가 흑돌을 잡았을 때 더 어려워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고, 두 번째로 상대가 생각지 못한 수를 놨을 때 버그 수준으로 대처 능력이 크게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이 9단은 "마지막 대국에서 알파고에게 백돌을 양보하고, 자신이 흑돌을 잡고 이기고 싶다"고 말해 박수갈채를 받기도 했다.

이세돌 9단이 회심의 1승을 거두면서 15일 열리는 마지막 5국에 대한 관심도 다시 뜨겁게 불붙기 시작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