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5.25 (목)

'돈봉투 만찬' 파문 속 이창재 사의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5. 19 17:06  |  수정 2017. 05. 19 17:0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사회] '돈봉투 회식' 파문의 여파 속에서 이창재(52·사법연수원 19기) 법무부 장관 권한대행이 19일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이 장관 대행은 이날 "그동안 법무부 장관 직무대행으로서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법치 질서를 지키기 위해 나름대로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나 최근 상황과 관련해 국민신뢰를 조금이나마 회복하기 위해서는 스스로 먼저 내려놓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결심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장관 대행은 지난 8일 박근혜 정부 시절 임명된 장·차관들과 함께 일괄해 인사혁신처에 사표를 제출한 바 있는데 거듭 사의를 밝힌 것이다.

이 대행은 '돈 봉투 만찬' 사건으로 검찰 최고위 핵심 보직자인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검찰국장이 초유의 동시 감찰을 받게 된 사태와 관련해 도의적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사의 결심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법조계에서는 법무부와 대검찰청이 '돈 봉투 만찬' 사건이 처음 언론 보도를 통해 불거지고 나서 사태를 관망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며 신속한 대응에 나서지 않아 청와대의 감찰 지시로까지 이어졌다는 비판 섞인 지적도 나왔다.

한편 일각에서는 이미 사표를 낸 이 대행이 공개적으로 다시 사의를 밝힌 것이 이날 청와대가 발표한 검찰 인사와 관련이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파견 중인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가 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파격적으로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되는 것과 관련한 반발이 아니냐는 것이다.

이 대행이 이날 사의를 밝히면서 최근 논란이 된 '돈 봉투 회식' 사건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최근의 상황과 관련해'라고만 사의 배경을 설명한 것 역시 미묘한 여운을 남겼다는 지적도 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