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5 (토)

이영선 "대통령 집무실에서 몇발짝 나가면 TV볼수 있어"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1. 12 12:34  |  수정 2017. 01. 12 12:3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정치]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이 언제든 TV를 통해 구조 상황을 살펴 볼 수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은 12일 헌법재판소 청사 1층 대심판정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에 증인으로 나서 "언제든 TV를 볼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 있다"며 "(청와대) 관저 집무실에는 TV는 없지만, 몇 발짝만 나가면 바로 TV를 볼 수 있는 환경은 어느 정도 다 갖춰져 있다"고 답변했다.

그는 이어 "(집무실) 문만 열어놔도 언제든 TV를 볼 수 있는 환경이다"고 부연했다.

이 행정관은 또 "(TV아닌 기기로도 뉴스를)접하려면 접할 수 있지 않았느냐"는 대통령 대리인단측의 질문에 "인터넷이나 모든 것이 다 갖춰져 있고 그런 (인터넷으로 연결해서 쓰는 기기들을) 다 사용할 줄도 아시기 때문에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