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0 (수)

이언주 "파업노동자 관련 부적절한 표현 죄송하게 생각"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7. 11 14:26  |  수정 2017. 07. 11 14:2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정치] 국민의당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는 11일 최근 자신이 파업노동자를 향해 '미친 X들'이라고 표현한 것이 보도되며 논란이 벌어진 것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학교 급식노동자 파업과 관련해 부모들의 격앙된 분위기를 기자에게 전하는 과정에서 오간 사적인 대화가 몰래 녹음돼 기사가 나간 것으로, 강한 유감을 표한다"면서도 "경위가 어찌 됐든 부적절한 표현으로 상처를 받은 분이 계신다면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학부모로서 학교 급식에 많은 걱정을 하고 있다. 인건비 상승으로 식재료비가 삭감되는 일이 없도록 모두가 유념해야 한다"며 "저도 계속해서 그 문제를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SBS는 취재 후일담을 인터넷 기사 형태로 소개하는 '취재파일'을 통해 이 원내수석부대표가 자사 기자와의 통화에서 학교 급식노동자 파업과 관련해 "미친 X들"이라고 표현하며 "그냥 밥하는 동네 아줌마들이다. 별 게 아니다. 왜 정규직화가 돼야 하냐"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