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24 (월)

[이슬람 전문칼럼] 이슬람과 표현의 자유, 그리고 신성모독죄

기독일보 편집부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2. 12 07:03  |  수정 2018. 02. 12 07:0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한기연·한장총 이슬람선교훈련원장 이만석 목사
한기연·한장총 이슬람선교훈련원장 이만석 목사(한국이란인교회) ©기독일보DB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사전 조사차 내려온 북한 방문단 앞에서 김정은 사진과 인공기를 태운 사람들을 경찰이 처벌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그러자 국민들은 법 집행이 형평성을 잃었다며 분노하고 반발했다. 작년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때는 일부 과격단체들이 트럼프의 사진과 성조기를 불태울 때 '표현의 자유'라며 아무런 제재도 가하지 않더니, 왜 김정은의 사진과 인공기를 훼손하는 것만 문제 삼아 처벌하느냐는 것이다. 분개한 젊은이들이 줄줄이 김정은 사진과 인공기를 태우는 행사를 하고 이것을 동영상으로 찍어 유투브에 올리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대통령이나 정부의 방침을 비난하면 제재를 가한다는 전에 없던 방침에 인터넷이 한 때 들끓기도 했다.

만일 이슬람권에서 이런 행동을 감행한다면 어떤 일들이 발생할까?

이슬람 국가에서는 알라(Allah)와 그의 선지자(?) 무함마드에 대하여, 혹은 이슬람이나 꾸란에 대하여 부정적인 말을 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 특이한 것은, 이슬람권 사람들은 자기들의 신(神)이라고 하는 알라(Allah)를 모독한 것보다 무함마드를 모독하는 것을 더 큰 죄로 여긴다는 점이다.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아서 이슬람 학자에게 그 이유를 물어보니, 대답이 걸작이었다. "알라를 모독한 자는 회개하면 알라가 용서할 수 있지만, 무함마드를 모독한 자는 그가 이미 죽었기 때문에 다시 살아나서 용서하기 전에는 용서받을 수 없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결론인즉 무함마드를 모독한 자는 도무지 용서받을 수 있는 길이 없다는 것이다.

이슬람에서는 우스와 하사나(Uswa Hassana)라는 율법이 있다. 이는 "무함마드의 모든 행동은 모든 무슬림들의 행동모범"이라는 뜻이다. 무함마드 생전의 일거수일투족은 이슬람 경전인 꾸란과 하디스 그리고 무함마드의 전기(Sirat rasul allah)에 세세히 기록되어 있다. 무슬림들은 1400년 전에 그가 한 모든 행동을 그대로 본받기 위해서 21세기인 지금도 노력하고 있고, 그의 행동들은 샤리아(이슬람 율법)가 되어서 공권력을 동원하여 지키게 하고 있다.

무슬림들이 자신들을 비난하고 자신들의 국기나 상징을 불태운 사람들을 어떻게 대할 것인지는 14세기 전 무함마드가 그런 자들을 어떻게 대했는지를 보면 알 수 있다. 무함마드는 자신을 비난하는 사람들을 용납하지 않았다.

무함마드는 메디나에 정착해서 통치권을 잡았을 때 무력으로 주변 족장들을 죽이고 세력을 확장해 나갔다. 그러자 아부 아파크(Abu Afak)라는 120세 유대인 노인이 그를 비난하는 다음과 같은 시를 지었다고 한다.

내가 이렇게 오래 살도록 동족과 동맹들을 위해서

까일라(Qayla)족보다 더 신실한 사람들을 보지 못했네.

그들이 모이면 산들을 무너뜨리고 패배를 모르네.

그런데 어떤 말 탄 자가 나타나 그들을 두 패로 가르고

모든 일을 허락된 것(할랄)과 금지된 것(하람)으로 나누네.

왕권의 영광을 믿었더라면 차라리

투바(까일라 족에 패한 예멘 왕)를 따르는 것이 더 좋았을 것을.

이것을 전해들은 무함마드는 진노하여 "누가 이 놈(rascal)을 처리하겠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쌀림(Salim b. Umayr)이라는 부하가 가서 잠들어 있는 노인을 죽이고 왔다. 칼로 누워있는 노인의 간을 찔러 칼끝이 몸을 뚫고 침대까지 나오도록 눌렀다고 한다.

끔찍한 살해 소식을 들은 마르완의 딸 아스마(Asma)라는 여인이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나는 말릭 족속과 나빋 족속과 아우프 족속과 카즈라즈 족속을 경멸한다. 당신들은 낯선 자에게 복종하는구나. 무라드 족속도 아니고 마드히즈 족속도 아닌 자를.

너희 족장들을 죽인 자에게 무슨 좋은 것을 기대하는가? 마치 굶주린 자가 요리사에게 국물이라도 한 숟가락 얻어먹으려는 것처럼.

너희 가운데는 그를 졸지에 공격하여 그로부터 뭔가를 기대하는 자들의 희망을 끊어버릴 용사가 없다는 말인가?

아스마의 말을 전해들은 무함마드는 또다시 "누가 마르완의 딸을 없애버릴 것인가?"라고 물었다. 우마이르(Umayr Ibn Adi)라는 사람이 이 말을 듣고 그날 밤 아스마의 집에 잠입하여 갓난아기를 품에 안고 다섯 아이와 함께 잠들어 있는 그녀를 죽이고 돌아왔다. 무함마드는 "그대는 알라와 그의 선지자를 도왔도다."라고 칭찬했다. 우마이르는 "이 일 때문에 곤란한 일이 발생하지 않을까요?" 하고 물었다. 무함마드는 "그녀 때문에 왈가왈부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밤사이 일어난 일로 마을 사람들이 모여서 웅성거릴 때 우마이르가 앞으로 나가 큰 소리로 외쳤다. "내가 마르완의 딸을 죽였다. 오, 카트마족의 아들들이여. 누구든지 유감 있으면 당장 내 앞에 나와라." 카트마족 사람들은 그날 이슬람에 대해 심한 충격을 받았다. 마르완의 딸이 살해된 다음날 카트마 사람들은 이슬람이 강하다는 것을 알고 무슬림이 되었다. (https://en.wikipedia.org/wiki/Asma_bint_Marwan)

자신을 부정적으로 평하는 자들을 참지 못하고 죽였던 무함마드의 이런 행동은 지금도 '신성모독법'이라는 형태로 시행되고 있다. 이슬람 학자들은 오히려 이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긴다. 전 세계 무슬림들의 약 85%는 수니파이며 약15%는 시아파인데, 종파나 학파에 크게 관계없이 이슬람 학자들의 신성모독에 대한 견해는 대체로 몹시 엄격하다.

신성모독 행위의 처벌에 관한 이슬람 학자들의 견해

시아(Shia)파: 무슬림이 이슬람이나 무함마드나 이맘들을 모독하면 사형에 처할 수 있다. 신성모독한 자가 무슬림이 아닌 경우 회개할 기회를 주되 거부하면 사형에 처한다.

수니파에는 하나피, 말리키, 한발리, 샤피이 등 4대 학파가 있는데 신성모독에 관한 각 학파의 견해는 아래와 같다.

하나피(Hanafi)학파: 신성모독은 배교와 동의어이다. 그러므로 배교자의 회개는 받아들이되 회개를 거부하는 자에 대한 형벌은, 만일 신성모독한 자가 무슬림 남자인 경우 사형이며, 여자일 경우는 회개하고 이슬람으로 돌아올 때까지 강제력을 행사한다(구타). 만일 비무슬림일 경우 이에 대한 형벌은 타지르(Tazir: 체포, 감금, 태형 등 판사의 재량에 의해서 정함)이다.

말리키(Maliki)학파: 신성모독은 배교보다 심각한 죄로 여긴다. 신성모독한 자가 무슬림 남자일 경우 사형은 당연하며 회개는 인정되지 않는다. 여자일 경우 사형은 권장되지 않으나 체포하여 회개할 때까지 형벌을 가하며, 이슬람으로 돌아오든지 아니면 옥중에서 죽어야 한다. 비무슬림은 이슬람을 모독할 경우 형벌을 가하며, 신실한 무슬림으로 개종한다면 형벌을 면할 수 있다.

한발리(Hanbali)학파: 신성모독은 명백한 공격으로 보며 배교보다 심각한 죄로 여긴다. 신성모독한 자가 무슬림 남자이든 여자이든 사형은 당연한 것으로, 회개는 수락되지 않는다.

샤피이(Shafi'i)학파: 신성모독죄는 배교와는 다르다고 보며, 신성모독한 자가 회개하면 수락한다. 그러나 신성모독한 자가 회개를 거부하면 사형에 처한다.

신성모독 행위의 형벌에 관한 이슬람 경전의 지침

알라와 그의 선지자(무함마드)를 욕되게 하는 자들에게 알라께서 현세와 내세에서 그들을 저주하시니 그분은 그들을 위해 굴욕의 징벌을 준비하셨노라.(꾸란33:57)

위선자들과 마음이 병든 자들과 그 도시에서 악담하는 자들이 단념하지 않는다면 알라는 그대로 하여금 그들을 지배하도록 하리니 그 때 그들은 그 안에서 그대의 이웃이 되지 않을 것이며 체류함이 잠깐 동안에 불과하리라. 그들은 가는 곳마다 저주를 받을 것이며 체포되어 살해되리라.(꾸란33:60-61)

하디스(Hadith:무함마드 언행록)에서도 신성모독죄에 대해서 많은 구절들이 발견된다. 그 중 하나를 소개하자면 아래와 같다.

아부탈립의 아들 알리(Ali)가 전하기를: 어떤 유대 여인이 선지자 무함마드를 경멸하고 종종 비난하곤 했다. 어떤 남자가 그녀의 목을 졸라 질식시켜 죽였다. 알라의 선지자(무함마드)께서는 그녀의 죽음에 대한 보상금은 없다고 선언하셨다.(아부더욷의 하디스 28:4349)

이런 일들은 오랜 옛날의 이야기가 아니라 지금도 실제로 적용되고 있다는 것이 심각한 문제이다. 2012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라이프 바다위라는 젊은 시민활동가가 체포되었다. 그가 '프리 사우디 리버럴스(Free Saudi Liberals)'란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극단적으로 보수적인 사우디의 정치, 사회, 종교를 비판한 것이 화근이었다. 사우디 법원은 바다위가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와 고위 성직자를 조롱하는 웹사이트를 만들어 이슬람을 모욕했다며 그에게 태형 1000대와 함께 징역 10년에 벌금 100만 사우디리얄(약 2억9천만 원)의 중형을 선고했다. 태형은 이슬람권 휴일인 금요일마다 20회에 걸쳐 50대씩 총 1000대를 공개된 장소에서 맞으라는 것이었다. 사우디 당국은 지난 2015년 1월 50차례 채찍질을 실시한 이후 국제사회의 여론에 떠밀려 태형 집행을 일단 미룬 상태다(연합뉴스 등 종합)

이슬람권에서는 이런 처벌들이 비일비재 하지만 언론을 통제하기 때문에 잘 알려지지 않을 뿐이다. 이슬람에서 신성모독법이 존재하는 한 무슬림들에게 언론의 자유나 표현의 자유는 그림의 떡이다. 그들은 비록 이슬람의 가혹한 율법에 불만이 있더라도 표현할 수 없으며, 입을 다물고 침묵하는 것만이 그 사회에서 범죄자로 처벌받지 않고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샤리아(이슬람율법)의 지배를 받으며 산다는 것이 얼마나 비참한 일인지 표현의 자유 하나만 보아도 알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슬람을 평화의 종교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속고 있든지 아니면 속이고 있든지 둘 중의 하나일 것이다.

지구촌의 17~18억의 무슬림들은 이슬람권에서 태어나서 나면서부터 샤리아의 통제를 받으며 살 수밖에 없는 불쌍한 우리의 형제자매들이다. 그들이 눈을 떠서 참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 진정한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기도하고 사랑으로 돕는 것이 21세기를 사는 기독교인들의 가장 중요한 사명 중의 하나일 것이다.

* 위 글은 한국이란인교회 홈페이지(4him.or.kr)에서 가져온 것임을 밝힙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