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5 (토)

이슬람국가(IS), 모술 유황공장에 방화 '화학공격'

기독일보 뉴스룸 기자 (news@cdaily.co.kr)

입력 2016. 10. 23 22:59  |  수정 2016. 10. 23 23:00

Print Print 글자 크기 + -

2명 죽고 1천여명 후송…인근 기지 주둔 병사들 방독면 착용

이슬람국가
▲이슬람국가 조직원들이 포들을 잡고 있고 있다. ©자료사진=데일리 메일

[기독일보=이슬람문제] 이슬람 수니파 극당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이라크 모술 시내에서 남쪽으로 40㎞ 떨어진 유황공장에 불을 질러 유독가스에 중독된 주민 2명이 숨지고 1000명 이상이 병원으로 후송됐다.

현지 언론들은 화학무기 공격과 마찬가지인 비인도적인 수법이라고 IS를 맹비난했다. 다량의 유독가스가 광범위하게 퍼지면서 인근 기지에 주둔한 병사들은 방독면을 착용하기 시작했다.

이라크 주둔 미군 대변인은 22일(이하 현지시간) "IS가 이라크군의 진격을 저지하기 위해 알미슈라크의 유황 공장에 불을 놓았다"고 밝혔다.

그동안 IS가 자살폭탄 공격과 인명 살상 등으로 필사적으로 저항하는 가운데 이들이 화학무기 공격에 나설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미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화재는 이라크군이 모술 탈환전을 개시한 지 사흘만인 지난 20일 발생했다.

22일 오후 진압됐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으나 현장에서는 23일까지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미군 관계자는 유독한 연기가 바람에 실려 모술에서 60㎞ 정도 떨어진 카이아라 웨스트 공군기지의 상공으로 날아오고 있다면서 "바람이 (기지가 있는) 남쪽으로 불고 있어 이 기지의 병사들이 예방 차원에서 개인 보호장비를 착용했다"고 말했다. 이 기지엔 미군과 이라크군 5000명이 주둔 중이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