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8.15 (수)

위안부 TF "피해자의견 충분히 수렴안했다"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12. 27 17:44  |  수정 2017. 12. 27 17:4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사회] 외교부 장관 직속 위안부 합의 검토 TF(위원장 오태규)는 27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한일 위안부합의는)피해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은 채, 정부 입장을 위주로 합의를 매듭지었다"고 평가했다.

TF는 31쪽 분량의 보고서 결론부에 "전시 여성 인권에 관해 국제사회의 규범으로 자리 잡은 피해자 중심적 접근이 위안부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고, 일반적인 외교 현안처럼 주고받기 협상으로 합의가 이뤄졌다"며 "한국 정부는 피해자들이 한 명이라도 더 살아 있는 동안 문제를 풀어야 한다면서 협의에 임했지만 협의 과정에서 피해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은 채, 정부 입장을 위주로 합의를 매듭지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TF는 "오늘날의 외교는 국민과 함께해야 한다"며 "그러나 고위급 협의는 시종일관 비밀협상으로 진행됐고, 알려진 합의 내용 이외에 한국 쪽에 부담이 될 수 있는 내용도 공개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