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2.19 (화)

정현백 "서울 시내에 일본군 위안부 박물관 건립한다"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7. 10 16:06  |  수정 2017. 07. 10 16:0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사회]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10일 취임 후 첫 현장행보로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을 방문, 서울 시내에 일본군 위안부 박물관을 건립하겠다는 방침을 표명했다.

정 장관은 이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만나 "전쟁이 가져다준 인권 침해를 기억하고 환기하는 메카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접근성이 좋은 서울 시내에 군위안부 박물관을 건립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군 위안부 문제는 더이상 한일간의 문제가 아니고 국제적 이슈"라며 "나눔의 집도 전시관을 잘 마련해 하고 있지만 접근성이 낮아 서울 시내 용산박물관과 가까운 위치에 (군위안부 박물관을) 건립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군위안부 박물관은 전쟁과 여성 인권의 메카가 될 것"이라며 "부지 마련 작업이 필요해 바로 시작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군위안부 박물관 건립 사업보다 더 빨리 진행할 수 있는 것은 군위안부 피해에 관한 유네스코 등재 문제라며 여러 관련 단체들 사이에서 이견이 없는 만큼 서둘러 추진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앞서 청문회 등에서 밝힌대로 2015년 12.28 한일합의로 탄생한 화해·치유재단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는 입장도 거듭 확인했다.

정 장관은 화해·치유재단에서 피해자 할머니들과 가족들에게 위로금을 전달하는 과정에서의 면담 내용이 담긴 녹취를 여가부가 성폭력처벌법에 따라 공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정한 것과 관련해 "취임 이후 화해·치유재단을 세세하게 검토하고 점검하려고 한다. 아직 이 작업에 착수하지 못했기 때문에 죄송하지만 추후 답변드리겠다"고 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