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5 (토)

유엔보고서 "日정부, 위안부문제 등 역사교육에 개입말라" 경고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5. 30 17:47  |  수정 2017. 05. 30 17:47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국제] 유엔이 일본에 대한 '표현의 자유' 보고서 초안에서 일본정부가 위안부 기술에 대해 과도하게 개입했다고 지적하고 이를 시정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데이비드 케이 유엔 표현의 자유 특별보고관이 다음달 유엔인권이사회에 제출할 보고서 초안에 이런 내용이 담겼다.

이 초안에는 구체적으로 일본 정부가 위안부 등 역사적 사실에 대한 개입을 삼가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어 위안부에 관한 기술이 중학교 교과서에서 편집·삭제된 사례, 위안부에 대한 언급이 있어도 강제연행은 없었다는 정부의 견해가 기술된 것 등을 지적하며 교과서 검정방식을 재검토하라고 요구했다.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조만간 반론 문서를 제출할 계획이지만, 이런 초안 그대로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