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0 (월)

NCCK·예장통합 "일본, 비열한 지도자 때문에 국제사회 리더 못 된다"

기독일보 이동윤 기자

입력 2016. 03. 02 16:51  |  수정 2016. 03. 02 16:5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3.1절 기념 동북아 평화포럼' 공동성명 발표…일본정부의 진정성있는 사과 및 위안부 할머니 위한 배·보상 촉구

위안부
NCCK(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예장통합 교단은 동북아 평화를 위한 공동성명을 통해 역사적 범죄사실을 왜곡하고 있는 일본정부를 강력 비판했다.

[기독일보=성도·신앙] 한국교회 진보측 연합기관인 NCCK(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장로교단인 예장 통합이 "일본정부는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와 배상을 해야 한다"며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2일 서울 종로구 율곡로 통합측 여전도회관에서 NCCK '3.1절 백주년기념사업위원회'와 예장통합 '독도수호 및 동북아평화위원회' 주최로 열린 '3.1절 기념 동북아 평화포럼'에서 참석자들은 "일본의 아베정권이 치밀하게 추진해온 군국주의적 경향과 전쟁 가능한 헌법개정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일본정부를 강하게 꾸짖었다.

이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거짓과 협박, 강압으로 성노예로 취급해 착취한 역사적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아시아 국가들에게 배상 및 적절한 재보상을 위해 힘써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일본정부는 역사 왜곡을 중단할 것과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 움직임을 멈출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를 향해선 "일본에 대해 역사청산과 배상, 보상 문제에 너무나 소극적으로 대처해 온 경향이 있다"며 "특히 2015년 12월 28일의 한일외무장관회담의 합의는 졸속적이었고 국민들과 위안부 할머니들과의 합의 없이 이뤄졌기에 무효라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끝으로 일본정부를 향해 "기만하며 비열하고 저속한 일본의 지도자들로 인해 국제사회 리더가 될 수 없다"며 "조속히 정의를 회복해 존경받을 수 있는 국가가 되도록 힘써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포럼은 '동북아 평화를 위한 기억 투쟁'이라는 주제로 양현혜 교수(이화여대), 윤미향 대표(한국정신대문제협의회 상임), 임의국 교수(장신대)가 각각 발제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