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1.17 (토)

"위드유(With You)는 하나님께서 시작하신 것"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6. 19 23:36  |  수정 2018. 06. 20 07:0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교위드유센터' 설립 예배 드려…'피해자 지원 네트워크' 출범 및 MOU도 함께

19일 저녁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독교위드유센터' 설립 예배가 드려졌다. 행사를 마치고 기념촬영에 임한 기독교위드유센터 및 '피해자 지원 네트워크' 관계자들의 모습.
19일 저녁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독교위드유센터' 설립 예배가 드려졌다. 행사를 마치고 기념촬영에 임한 기독교위드유센터 및 '피해자 지원 네트워크' 관계자들의 모습. ©이나래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교회 내 성폭력 피해자를 돕고자 19일 저녁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독교위드유센터'(대표 이진혜 집사)가 그 시작을 알렸다.

기독교위드유센터 대표 이진혜 집사는 인사말을 통해 "우리가 고통 가운데 있을 때 가장 위로가 되고 감동적인 말은 '내가 너와 함께 하겠다. 너를 도와주겠다' 하시는 주님의 음성일 것"이라 말하고, "그러고 보면 위드유는 하나님이 시작하신 것"이라며 "누가 강도 만난 자의 이웃이 되겠느냐 물으시면서 그것을 우리에게도 부탁하신 것"이라 했다.

이어 이 대표는 미투가 단순히 가해자를 고발하는 것이 아니라, 살고자 하는 외침이라며 "그래서 위드유는 1차 피해와 2차 가해로 아파 우는 그들을 치유하고 살려내는 생명 사역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나아가 "가해자를 선도 치유하고, 성인지 감수성 향상교육을 통해 교회 내 성범죄를 예방해 건강한 교회와 사회를 만들어가는 정화 운동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러한 위드유 운동이 연대와 동역 없이는 열매를 거둘 수 없다"고 밝히고, "우리 기독교위드유센터는 선한 사마리아인이 되어 고통 받는 이웃을 돕고자 하는 기관 및 개인들과 함께, '피해자 지원 네트워크'를 구축, 피해자들에게 필요한 통합적 지원을 제공하고자 설립하게 됐다"고 전했다.

설립예배에서는 이은주 목사(한국여신학자협의회 사무총장)가 기도하고, 설교는 양권석 교수(성공회대 신학대학원장)가 전했다.

양 교수는 "교회 밖에서는 미투 위드유 운동이 들불처럼 번져가는데, 교회는 너무 침묵하는 것이 아닌가 싶었다"고 밝히고, "교회는 말을 빼앗긴 사람들의 입이 되는 곳이며 아무도 귀기울이지 않는 외면당한 외침을 듣는 곳"이라며 "기독교위드유센터는 교회 그 자체가 되려는 운동이요 교회 본성을 회복하려는 겸손하고도 용감한 노력"이라 했다.

한편 행사에서는 '피해자 지원 네트워크 출범 및 MOU 체결식'을 갖기도 했다. 참여 기관은 대한여한의사회(회장 최정원) 한국교회법학회(사무국장 정재곤) 한국정신분석협회(부회장 김순종) 한국여신학자협의회 기독교여성상담소(소장 채수지) 등이다.

특히 채수지 목사는 "어쩌면 한국여신학자협의회 기독교여성상담소가 미투에 화답했던 개신교 최초의 위드유 기관이 아닌가 싶다"고 말하고, "피해자 위한 보호막이 없는 척박한 환경 속에서 목소리를 냈던 용기가 많은 피해자들과 '위드유' 하기 위해 오늘 이 모임을 만들어 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채 목사는 "나는 혼자다 생각했던 그분들의 서러움을 피부로 느끼고, 지금 이 순간도 말하지 못하고 혼자 괴로워 하는 피해자들이 많다"고 밝히고, "상담소 역량을 넘어서는 폭넓은 지원체계가 필요했는데 (기독교위드유센터의 설립이) 하나님의 은혜"라며 "피해자 지원 네트워크는 폭력문화를 반전시켜 생명문화를 위한 작은 소용돌이가 되고자 한다"고 전했다.

'기독교위드유센터'는 설립과 함께 연대활동을 위한 '피해자 지원 네트워크'를 출범했다. MOU 체결식에서 함께 한 기독교위드유센터 대표 이진혜 집사(왼쪽)와 한국여신학자협의회 기독교여성상담소장 채수지 목사.
'기독교위드유센터'는 설립과 함께 연대활동을 위한 '피해자 지원 네트워크'를 출범했다. MOU 체결식에서 함께 한 기독교위드유센터 대표 이진혜 집사(왼쪽)와 한국여신학자협의회 기독교여성상담소장 채수지 목사. ©이나래 기자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