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hit counter
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2.28 (화)

월드컵 티켓, 아시아, 9장도 가능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1. 11 11:32  |  수정 2017. 01. 11 11:3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라이프] 국제축구연맹(FIFA)이 2026년부터 월드컵 본선 출전국 확대를 결정한 가운데 내달부터 대륙별 추가 티켓 배분 논의에 착수한다.

아시아에는 최대 총 9장의 본선 티켓이 배분될 것이란 전망이 많은 가운데 중국이 최대 수혜국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미국 스포츠매체 ESPN은 11일(한국시간) 알렉산드로 도밍게스 남미축구연맹회장 겸 FIFA 평의회 멤버의 말을 인용해 "늘어난 월드컵 본선 티켓을 대륙별로 어떻게 배분할 것인지 내달부터 본격적인 작업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FIFA는 기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본선 티켓이 16장 더 늘어나는 만큼 대륙별로 추가 배분에 필요한 사안을 제안받아 5월까지 최종 확정한다.

이런 가운데 48개국 체제에서 아시아에는 최대 9장까지 본선 티켓을 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아프리카와 아시아는 2014년 각각 5개국과 4개국이 본선에 진출했다"며 "2026년부터는 각각 9장까지 가져갈 수 있다"고 보도했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때부터 시작한 본선 32개국 체제에서 개최국 1장을 제외하고 유럽이 13장으로 가장 많은 티켓을 가져간다.

아프리카와 남미는 각각 5장과 4.5장이다. 아시아도 4.5장이고, 북중미는 3.5장, 오세아니아는 0.5장을 가진다.

데일리메일은 유럽이 13장에서 16장으로 늘어나고, 아프리카는 4장이 추가 배분될 것으로 내다봤다.

아시아에도 4장이 늘어난 8.5장이 돌아가고, 남미와 북중미는 합쳐서 13장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오세아니아는 1.5장으로 예상했다.

가디언지 역시 유럽과 아프리카가 각각 16장과 9장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하면서 아시아도 4장이 증가한 8.5장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