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3 (목)

월드비전, 배우 최강희와 함께 남수단 방문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11. 09 21:54  |  수정 2017. 11. 09 21:5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사진제공=월드비전] 월드비전 홍보대사 배우 최강희, 내전과 기근으로 고통 받는 남수단 방문01
월드비전 홍보대사 배우 최강희, 내전과 기근으로 고통 받는 남수단 방문. ©월드비전 제공

[기독일보] 국제구호개발NGO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이 홍보대사인 배우 최강희와 함께 오랜 내전과 기근으로 고통 받는 남수단 사람들을 만나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9월 최강희 월드비전 홍보대사는 내전으로 인해 고향을 떠난 난민들의 삶을 위로하기 위해 녹 티앙(Nyokthiang) 난민 캠프를 방문했다. 올해 5월에 생긴 캠프는 아직 정부 기관과 국제 기구로부터 식량, 주거 등 기본적인 지원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아 많은 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곳이다. 최강희 홍보대사는 내전으로 부모를 잃고 힘들게 음식을 구하는 아이, 보건소가 없어 나무뿌리를 약으로 사용하는 주민 등 생사의 기로에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또한, 남수단 콰족시 마을을 방문해 극심한 가뭄으로 식량이 부족한 주민들도 만났다. 영양실조 치료식인 ‘플럼피넛(PlumpyNut)’조차 먹지 못해 말라리아, 염증 등 각종 질병과 영양실조로 고통 받는 아이들을 만나 위로를 전했다.

최강희 월드비전 홍보대사는 “금방이라도 무너질 것 같은 움막에서 야생풀로 끼니를 떼우면서도 난민 캠프는 안전하다고 말하는 아이들을 보며 너무나 마음이 아팠다”며 “폭력과 배고픔으로 기나긴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남수단 아이들의 눈물을 닦아줄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의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월드비전 어호선 부문장은 “오랜 내전을 겪고 있는 남수단에 기근까지 겹쳐 주민들의 삶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며 “최강희 홍보대사의 남수단 방문을 계기로 많은 사람들이 남수단 주민들의 삶에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배우 최강희의 남수단 방문 이야기는 오는 11월 17일(금)과 18일(토) 양일간 방송되는 SBS TV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2017 희망 TV SB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