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2.13 (목)

월드비전, 난민캠프 아동 실태 보고서 발표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3. 21 13:37  |  수정 2018. 04. 26 18:0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시리아 내전 7주기 맞아

[그래픽자료=월드비전 제공] 월드비전, 시리아 내전 7주기 맞아 난민캠프 아동 실태 보고서

[기독일보] 국제구호개발NGO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은 시리아 내전 발생 7주기를 맞아, 난민캠프 아동 실태 보고서 ‘생존을 넘어(Beyond Survival)’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시리아 내전에서 살아남아 현재는 안전한 난민캠프에 거주하고 있지만 다양한 이유로 여전히 고통 받고 있는 난민 아동들의 스트레스를 조사함으로써 분쟁이 아동에게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기획됐다.

월드비전 연구팀은 시리아 난민 아동들이 많이 거주하는 시리아, 레바논, 요르단 난민캠프 내 11~17세 아동 1,254명(소년 629명, 소녀 625명)을 대상으로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남부 시리아에서 409건, 요르단에서 378건, 레바논에서 467건의 인터뷰가 이뤄졌다.

조사 결과, 일상 생활에서 아동들이 가장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영역은 삶의 기본권 중 하나인 주거에 대한 부분이었다. WHO에 따르면 한 방에 2.5명 이상이 거주하는 것을 과밀집 주거(overcrowded housing)로 정의하고 있는데, 레바논 난민캠프 아동의 80%, 시리아 및 요르단 난민캠프 아동의 73%가 과밀집 주거 환경으로 고통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과밀집 주거에 살고 있는 아동은 일반 주거 환경에 사는 아동보다 가정 폭력을 경험할 가능성이 두 배 높았으며, 학업 생활에 불안함을 느끼거나 학습 장애를 나타나는 경우도 더 많았다.

또한, 난민 아동들의 상당수가 가정에서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리아 난민캠프 아동의 절반이 가정 폭력을 경험한 적이 있으며(시리아 50%, 레바논 39%, 요르단 15%), 레바논 난민캠프 아동의 절반 이상이 아동 노동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레바논 55%, 요르단 11%, 시리아 8%).

이 밖에도 난민 아동을 위한 정서적-신체적 치유 프로그램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됐다. 3개 국가 모두 70%가 넘는 아동이 학교에서 충분한 심리적 상담을 받지 못하고 있었으며, 과반수 이상의 아동이 의료 서비스 접근이 어렵다고 답했다.

이번 보고서는 아동들이 고향을 떠나 난민캠프에 이주함으로써 겪고 있는 다양한 일상적 스트레스를 보여주며, 분쟁이 어떻게 아이들의 삶을 바꾸어 놓았는지 보여준다. 월드비전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난민 아동들에게 부정적 영향을 주는 요소들을 해결하기 위해 고민하고, 실제 난민 아동들에게 필요한 사업 분야를 면밀히 파악해 올해 분쟁피해지역 아동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월드비전 시리아 긴급구호 본부장 윈 플래튼은 “분쟁지역의 아이들이 또래의 다른 아이들처럼 평범하고 행복하게 자라나길 바란다”며 “시리아 난민 550만 명 중 절반 이상이 아이들인 상황으로, 아이들이 분쟁으로부터 완전히 회복해 새로운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많은 어른들의 관심과 행동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월드비전은 분쟁피해지역 아동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15일(목) 분쟁피해지역 아동보호 캠페인 ‘아이엠(I AM)’을 런칭했다. 이번 캠페인은 시리아 내전 발생 7주년을 맞아 분쟁피해지역 아동이 겪고 있는 어려운 삶의 실상을 알리고, 난민 아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월드비전은 2021년까지 온라인, SNS, 바이럴 영상 등을 통해 난민 아동에 대한 관심과 실질적 참여를 촉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