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5 (토)

월드비전, 기아자동차와 함께 에티오피아에 ‘자동차 정비훈련센터’ 완공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6. 16 22:09  |  수정 2017. 06. 16 22:0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사진제공=월드비전] 에티오피아 자동차 정비훈련센터 완공식 기념 사진
에티오피아 자동차 정비훈련센터 완공식 기념 사진 ©월드비전 제공

[기독일보] 국제구호개발NGO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이 기아자동차와 협업을 통해 에티오피아에 ‘자동차 정비훈련센터’를 완공했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진행된 완공식에는 월드비전 양호승 회장, 아토 자루 시무르(Ato Zaru Simur) 아디스아바바 직업훈련청장, 디리바 쿠마(Diriba Kuma) 아디스아바바 시장, 외교통일위원회 김무성 의원, 기획재정위원회 정병국 의원, 이순남 기아차 아중동지역본부장, 에드워드 브라운(Edward Brown) 에티오피아 월드비전 회장을 비롯해 현지 주민들이 참석했다.

에티오피아 자동차 정비훈련센터는 월드비전이 2012년부터 기아자동차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사회공헌사업 ‘그린라이트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는 도움이 필요한 지역 주민들의 자립과 성장을 지원해 그들 삶의 ‘빨간 불’을 ‘녹색 불(Green Light)’로 바꾸겠다는 취지로 기획된 사업이다.

월드비전은 에티오피아 자동차 정비훈련센터를 통해 현지 청년들의 자립 능력 함양을 위한 자동차 정비 교육, 취업 교육, 경제 교육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현지 경찰서나 소방서 등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정비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지역 사회 안전망을 강화하는데 힘쓸 계획이다.

이외에도 정비훈련센터가 외부 도움 없이 자립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이동정비차량 및 물류용 차량을 제공하고, 비즈니스 모델 개발도 지원할 방침이다.

월드비전 국제사업본부 김성태 본부장은 “월드비전이 생각하는 진정한 후원은 금전적 지원에 그치지 않고, 주민들이 스스로 역량을 갖춰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도록 돕는 것”이라며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를 통해 청년들의 직업 역량 향상에 기여함으로써, 실업 청년들의 범죄 및 탈선을 예방하는 동시에 지역 경제가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는 현재 탄자니아, 말라위, 케냐, 모잠비크, 우간다, 에티오피아 등 아프리카 6개국 9개 거점 지역에서 학교, 보건센터, 정비훈련센터 등을 운영하며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