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hit counter
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2.23 (목)

외국인 직접투자 '사상 최대'…2년 연속 200억 달러 넘어

기독일보 이준영 기자 (news@cdaily.co.kr)

입력 2017. 01. 03 18:47  |  수정 2017. 01. 03 18:47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유럽연합 74억 달러…중국은 전년보다 3.6% 많은 20억 5000만 달러

[기독일보=금융] 지난해 우리나라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가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2016년 외국인직접투자는 이전 최고치였던 2015년의 209억 1000만 달러보다 1.9% 늘어난 213억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외국인직접투자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200억 달러를 넘었다.

외국인직접투자 증가는 서비스업과 그린필드형 투자, 즉 기업 스스로 부지를 확보하고 공장과 사업장을 설치하는 투자 방식이 이끌었다.

서비스업 투자는 전년보다 5.3% 늘어난 155억 1000만 달러로 2011년 이후 6년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서비스업보다 비중은 작지만, 제조업 투자도 전년보다 12.4% 증가한 51억 3000만 달러를 기록하면서 외국인투자 통계가 집계된 1962년 이후 55년 만에 누적액 1000억 달러를 돌파했다.

그린필드형 투자는 150억 2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6.5% 늘었다.

반면 인수합병(M&A)형 투자는 세계적인 M&A 위축으로 전년보다 7.8% 줄어든 62억 7000만 달러에 그쳤다.

국가별로 보면 유럽연합(EU)의 투자가 역대 최고치인 74억 달러를 기록해 전년의 3배 수준을 기록했다.

중국은 전년보다 3.6% 많은 20억 5000만 달러를 투자했다. 중국 투자액은 3년 연속 증가하며 사상 첫 20억 달러를 달성했고, 누적액도 100억 달러를 넘어섰다.

미국과 일본 투자는 상대적으로 미진했다. 미국발 투자는 38억 8000만 달러로 호조를 보였던 전년 실적인 54억 8000만 달러에 못 미쳤다.

일본은 4년 연속 감소세를 지속하며 12억 5000만 달러에 머물렀다. 실제 들어온 돈을 의미하는 도착액은 97억 6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40.9% 줄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