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1 (화)

오는 17일 '임현수 목사의 날' 선포…캐나다 연방의회 나선다

기독일보 국제부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6. 02. 13 00:27  |  수정 2016. 02. 13 00:27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북한 억류 임현수 목사 CNN인터뷰
▲지난해말 보도된 CNN방송의 임현수 목사 인터뷰 모습. 임현수 목사는 하루 8시간 땅을 파는 종신노동형을 받고 있지만, 성경 외에는 별로 부족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CNN 보도화면 캡처

[기독일보 국제부] 캐나다 국적을 가진 임현수 목사(61)를 위해 캐나다 연방의회가 나선다. 연방의회는 현재 북한에 억류된 그를 위해 오는 17일(현지시간)을 '임현수 목사의 날'로 지정, 선포할 예정이다.

여야 의원들은 또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대대적인 구명운동을 전개한다"고 대내외에 선포할 계획이다. 이 일에는 캐나다 최초의 한인 여성 출신 연방 상원의원인 연아 마틴(한국명 김연아) 의원과 토니 클레멘트 하원의원, 로나 앰브로스 보수당 임시대표 등 보수당 관계자, 알리 에사시·오마 알하브라 등 자유당 의원 등이 함께 할 예정이다.

임현수 목사가 담임으로 있는 온타리오주 토론토 큰빛교회에 따르면, 행사 당일에는 인터넷 등을 통해 모아진 15만 명의 서명이 클레멘트 의원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더불어 교회는 연방의회 의사당 앞에서 대규모 기도히를 갖기로 했다. 행사에는 온타리오한인교회협의회(회장 이형관 목사) 해외한인장로회 캐나다동노회(노회장 석대호 목사) 등이 함께 한다.

한편 기자회견과 국회면담뿐 아니라 17일 오후 4시에는 교회 측과 정부면담도 계획되어 있다. 더불어 18일에는 외무성 실무자 면담도 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