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8.21 (화)

예장 합동 선관위, 제103회 임원 후보 최종 확정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8. 06 16:20  |  수정 2018. 08. 07 11:20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김종준 목사 1번, 민찬기 목사 2번, 강태구 목사 3번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예장 합동총회(총회장 전계헌 목사)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이은철 목사)는 임원 후보를 최종 확정했다. 3일에 전체회의를 열어 제103회 총회 임원 후보를 최종 확정했다.

꽃동산교회 김종준 목사가 1번, 예수인교회 민찬기 목사가 2번, 일심교회 강태구 목사가 3번으로 결정됐다.

총회장 후보는 동대구 반야월 교회 이승희 목사이고, 목사부총회장 후보로는 김종준 목사(기호 1), 민찬기 목사(기호 2), 강태구 목사(기호 3) 순이다.

장로부총회장 후보는 강의창 장로, 서기 후보는 김종혁 목사, 회록서기 후보는 진용훈 목사, 회계 후보는 이대봉 장로, 부회록서기 후보는 박재신 목사, 부회계 후보는 이영구 장로(기호 1) 문광선 장로(기호 2)다.

당초 부서기 후보로 김용대 목사, 윤익세 목사, 이형만 목사, 정창수 목사가 출마를 선언했지만, 입후보자 자격 논란으로 결국 최종 후보를 확정하지 못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