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1.16 (금)

예장통합, '동성애' 관련자 목사고시 치르지 못한다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9. 12 17:02  |  수정 2018. 09. 12 17:0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신학교육부 보고 통해 결의…총대들은 산하 7개 신학대와 총장들 입장 표명 촉구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예장통합 총회(총회장 림형석 목사)가 "동성애 행위자나 동성애 행위를 조장하거나 교육하는 자는 교단의 목회자상에 어긋나기에, 교단 목사고시를 치르지 못하도록" 결의했다.

예장통합 제103회 정기총회가 익산신광교회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셋째 날 회무를 진행 중인 총대들은 신학교육부의 '동성애 행위자나 동성애 행위를 조장하거나 교육하는 자의 목사고시 제한 청원'을 그대로 받았다.

신학교육부는 이 청원건에 대해 "제102회 총회에서 우리 교단은 동성애와 관련해 중대한 결의를 한 바 있다"고 밝히고, "그 이후 총회산하 7개 신학대학교는 제102회 총회 결의에 의거해 정관 및 제규정(입학서약서, 학칙, 교원규정) 등을 정비했다"며 "동성애와 관련해 정부의 동성애 및 동성혼에 대한 법제정에 대해 총회는 경각심을 갖고 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여수노회 고만호 목사는 해당 안건과 관련, 총대들에게 인사하러 온 교단 산하 7개 신학대학교 총장들이 현장에서 '동성애' 문제에 대한 분명한 입장 표명을 하라고 촉구했다. 고 목사는 구체적으로 총장들이 사회적 성 '젠더'(gender)를 인정하느냐고 물었다.

대구동노회 김병옥 목사도 "총장들이 총회 앞에서 명확하게 지도하겠다고, 이런 일에 전혀 관계 없고 (문제를 일으키는) 학생들을 처벌하겠다고 엄격하게 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서울노회 서정오 목사는 "신학교 총장들의 인격과 신학을 의심하지 않는다"고 말하고, "유치원생도 아니고 (이 자리에서) 한 마디 하라고 망신 주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했다. 그는 "적어도 총장들 가운데 동성애 찬성할 분은 한 사람도 없다"면서 "신학부장이 충분이 검토하고 성명도 발표했다. 총장을 못 믿으면 신학생들을 어떻게 맡기겠는가"라고 했다.

때문에 림형석 총회장은 "장신대는 이번에 성명서도 내고 동성애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기도 했다"며 "신학교육부에 이 일을 맡겨서 공문을 보내 총장 생각뿐만 아니라 신학교 입장을 발표하도록 하자"고 제안해 그렇게 통과됐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