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22 (토)

영락교회 제6대 김운성 목사 위임예식 열려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3. 05 15:45  |  수정 2018. 04. 26 15:08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영락교회 제6대 위임목사인 김운성 목사.
영락교회 제6대 위임목사인 김운성 목사. ©조은식 기자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지난 4일 오후 5시, 영락교회 본당에서는 제6대 위임목사인 김운성 목사 위임예식이 있었다.

김운성 목사는 감사인사를 통해 불과 2~3달 전만 해도 전에 시무하던 땅끝교회에서 은퇴하리라 생각했는데, 어떻게 이렇게 되었는지 모르겠다면서 "하나님 앞에 엎드려 이곳 영락교회에 보내신 의미에 대해 해답을 찾아나가겠다"고 했다. 덧붙여 28년 동안 정든 목사를 기꺼이 가라 한 땅끝교회에 감사의 마음이 있다고도 했다.

김 목사는 시작의 다짐을 전했다. 그는 "교회는 주님의 교회"라 말하고, "주님 머리되시는 교회이기에, 철저히 주님께 순종 하겠다"고 했다. 또 "성도들은 주님의 몸된 교회를 구성하고 있는 지체들"이라며 "여러 지체된 성도들을 존중하고 협력하고 사랑하고 축복하고 위하여 기도하면서 함께 하겠다"고 했다. 그는 "저 혼자 독불장군 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 목사는 "주께서 교회를 세우신 목적이 하나님 나라를 이 땅 가운데 확장하고, 복음을 증거 하도록 생명 던지는 일에 있기에, 하나님 복음 사역을 위해 힘쓸 것"이라 했다. 또 "한경직 목사로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영락교회의 특별한 목표가 있는데, 그 목표들을 계속해서 계승하고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충성을 다 하겠다"면서 영락교회 사역을 마칠 때는 "아무 것도 없이 주님만 따르는 마음으로 무대에서 내려오겠다. 그래서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바치도록 하겠다"고 했다.

덧붙여 김 목사는 영락교회와 노회, 한국교회를 위해 힘을 모아 노력하겠다고 밝히고, 겸손 하라는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목회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서정오 목사(예장통합 서울노회장)의 인도로 열린 예식에서는 박위근 목사(증경총회장, 염천교회 원로)가 설교하고 이철신 원로목사가 축도를 했다.

김운성 목사는 1957년 평양 출신으로, 연세대 사회학과(1980)와 장신대 신대원(M.Div), 장신대 신학과(Th.M)를 졸업하고 장신대 신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염천교회 교육전도사 및 전임전도사, 부목사, 땅끝교회 위임목사 등을 역임했다.

영락교회 제6대 위임목사인 김운성 목사(오른쪽)와 그의 사모가 서약을 하고 있다.
영락교회 제6대 위임목사인 김운성 목사(오른쪽)와 그의 사모가 위임 서약을 하고 있다. ©조은식 기자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