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9.20 (목)

'역시나'…퀴어축제 관련 청원, 청와대 "어떻게 할 수 없다"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7. 13 15:58  |  수정 2018. 07. 14 05:1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청원자 요청 핵심은 파악했지만 서울시에 공 넘긴 채 무책임한 답변

청와대 뉴미디어 정혜승 비서관이 온라인 동영상으로 이번 퀴어축제 관련 청와대 청원에 대한 답변을 전하고 있는 모습.
청와대 뉴미디어 정혜승 비서관이 온라인 동영상으로 이번 퀴어축제 관련 청와대 청원에 대한 답변을 전하고 있는 모습. ©청와대 동영상 캡춰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많이 기대하지 않았지만 '역시나'다. 서울시청광장 퀴어문화축제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 명을 넘어 청와대가 어떤 답변을 내놓을까 봤더니, 서울시청에 책임을 떠넘긴 채 "청와대가 어떻게 해볼 수가 없다"는 무책임한 답변만 내놓았다.

13일 청와대 뉴미디어 정혜승 비서관은 동영상 답변을 통해 "행사 자체가 내일 하는 행사라 답변을 앞당겼다"고 밝힌 후, 청원 내용을 간략하게 소개했다. 특별히 동성애자를 인정하지 않거나 혐오하거나 차별하는 것이 아니라, "다만 외설적인 행사를 보고싶지 않다"는 청원자 요청 핵심을 비껴가지 않고 잘 파악했다.

그러나 정혜승 비서관은 "사실 저희(청와대)가 서울광장 사용여부는 청와대가 허가하거나 금지하거나 청와대가 사용여부를 관여할 수 없다"고 말하고, "14일 열리는 행사에 대한 청원이라 급하게 서울시 측에 관련 현황을 파악했고, 그 내용을 전하는 것으로 답변을 대신하겠다"며 서울시 측에 책임을 회피했다.

이어 정 비서관은 서울시 측 입장만을 낭독했고, 다만 "행사 당일에 경찰에서 인력을 배치해서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상황에 대비할 예정"이라며 "청원인이 염려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를 해본다"고 했다. 그는 "서울광장 사용여부는 청와대가 어떻게 해볼 수가 없어서 관련 현황을 전했다"며 답변을 마무리 했다.

한편 청와대 답변에 대해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한 사람은 "지극히 무책임한 답변"이라 지적하고, "청원인이 우려했던 '외설적인' 행사는 서울광장에서 퀴어축제가 열려왔던 2016, 2017, 2018년 계속해서 진행됐던 사항"이라며 "서울시나 경찰이 제재·단속 등을 못한다면 청와대라도 나서서 책임 있게 일처리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되물었다.

그는 "서울시민 82.9%가 공공장소인 서울광장에서의 퀴어축제 중 과다한 노출이 부적절하다고 답했고, 77.0%가 가족과 함께 참여하기에는 부적절하다고 답했으며, 67.0%가 서울시의 퀴어축제 서울시청광장 사용 허가가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며 "귀가 막힌 것이냐. 도대체 서울시와 이 나라 이 정부는 '소통'을 강조한다면서 누구의 이야기를 듣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