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6.24 (일)

여의도순복음교회, 고난주간 특별 새벽 기도 대성황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4. 02 16:51  |  수정 2018. 04. 02 16:5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는 지난 26일부터 31일까지 고난주간 특별새벽기도회
©여의도순복음교회

[기독일보]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는 지난 26일부터 31일까지 고난주간 특별새벽기도회 "제자의 길"을 대성전에서 실시했다.

26일(월)은 “성전을 정결케 하신 예수님”(마 21:12-17), 27일(화)은 “고난 받는 종”(사 52:13-15), 28일(수)은 “무화과나무를 저주하신 예수님”(마 21:18-22), 29일(목)은 “옥합을 깨뜨린 마리아”(마 26:6-13), 30일(금)은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마27:37-50), 31일(토)은 “무덤에 누이신 예수님”(마 27:57-61)을 각 소주제로 열렸다.

26일(월),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는 “성전을 정결케 하신 예수님”(마 21:12-17)을 주제로 “예수님께서 성전을 먼저 정화하신 사건은 매우 깊은 의미가 있다. 교회는 하나님께 예배드리며 은혜 받고 주님께 부르짖어 기도하는 축복의 통로이며, 구원의 방주”라고 강조했다.

27일(화), 조용기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는 갈보리 십자가에서의 성취 된 예수그리스도의 대속 사역을 강조하고, 전 성도들이 하나님께 한마음으로 영광을 돌리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8일(수)은 “무화과 나무를 저주하신 예수님”(마 21:18-22)을 주제로, 열매없는 삶과 주님의 심판, 믿음의 역사에 대하여 강조했고, 29일(목)에는 “옥합을 깨뜨린 마리아”(마 26:6-13)를 주제로, 자신의 모든 것을 드린 마리아처럼 우리의 모든 것을 드릴 때 진정한 축복이 임함을 권면했고, 30일(금)에는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마 27:37-50), 31일(토)에는 “무덤에 누이신 예수님”(마 27:57-61)을 주제로,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에 대하여 말씀함으로써, 큰 은혜가 넘치는 특별 새벽 기도회였다.

한편 이번 고난주간 특별 새벽기도회는 예배시간 2시간 전부터 약 1만 여명의 성도로 인산인해를 이루었고, 대성전, 지·직할 성전과 130여 기도처에서 동일하게 예배가 진행되었으며, 위성과 인터넷(www.fgtv.com), 모바일 등을 통하여 예배 실황이 중계되어 연 20여만 명의 성도가 예배에 참여하였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