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9.03.25 (월)

"앞으로 하나님께서 어디까지 이뤄 가실지…"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9. 03. 16 06:56  |  수정 2019. 03. 16 06:56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호주에서 큰 사역 벌이고 있는 선교사 이은태 목사의 신간 '늦은 비의 기적' 출간

이은태 목사
호주에서 크리스천 영어 학교를 운영하고 수많은 선교단체를 섬기고 있는 이은태 목사. 그는 초점을 하나님께 두면 필요한 모든 것을 공급해 주신다고 역설했다. ©홍은혜 기자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호주에서 선교단체들을 섬기고 영어 학교를 운영하며 유학생들에게 신앙을 심고 있는 이은태 목사(뉴질랜드 선교센터 이사장)가 그에게 베푸신 하나님의 은혜를 고스란히 담은 책 "늦은 비의 기적"(쿰란출판사)을 냈다.

이 책은 이 목사의 첫 책인 "재벌 하나님, 나의 하나님"에 이은 후속 작으로, "첫 간증집 이후에도 하나님은 뉴질랜드 땅에 상상할 수 없는 기적을 행하셨다"고 고백하고 있다. 그는 "하나님께서 얼마나 살아 역사하시는지를 세밀하게 기록했다"고 말하고, "많은 분들이 책을 읽고 하나님에 대한 소망을 갖고 어려운 시기 하나님께서 주시는 복을 누릴 수 있다면 좋겠다"고 했다.

이은태 목사는 어머니의 서원을 무시하고 세상 속에 살다가 교통사고로 죽음의 고비를 넘기고 38세 늦은 나이에 뉴질랜드로 유학을 왔다. 유학 중 가진 돈은 다 떨어지고 집세도 낼 수 없는 절망적인 나락에 있었으나, 하나님은 그에게 '무'(無)에서 3개의 큰 빌딩을 주시고, 엄청난 규모의 쇼핑몰은 물론 크리스천 영어 학교를 세워 매년 200여 명의 기독청년에게 장학금을 주며 영어와 신앙훈련을 하게 하셨다.

또 뉴질랜드 최대 선교센터를 세워 17개 국제선교단체를 지원하며 풍성한 선교의 열매를 맺게 하셨고, 최근에는 다니엘 크리스천 캠프장을 세워 뉴질랜드 교회들의 수련회 장소를 제공하며 한국 수원에도 굶주린 노인들을 위해 무료급식 나눔 센터 사역을 시작했다.

그런 이 목사가 쓴 ‘늦은 비의 기적’은 믿음과 신앙 앞에 큰 도전의 시간들이 많았지만 하나님을 향한 절대적 믿음 앞에서 순종하며 하나님께 지혜를 구하며 이겨내고 감당해 온 자신의 삶을 담아냈다. 이 목사는 "인생의 끝이라고 생각했던 절망적인 순간도 많았고, 한 줄기 소망의 빛도 비치지 않았던 암흑의 시간들도 있었다"고 했지만, "하나님은 그가 끝이라고 생각했을 때 늦은 비의 은혜를 부어 주셨다"고 했다.

이 목사는 "매번 하나님께서 빌딩을 주시고 그런 일들을 보면, 상상할 수 없었던 기적"이라며 "앞으로 하나님께서 어디까지 이뤄 가실지 그것이 궁금하다"고 했다. 그는 이를 "상상을 초월하는 은혜"라며 "이 책을 통해 그의 삶에 동행하신 하나님의 위대한 기적의 역사들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 했다. 또 "어려움과 도전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 위로와 격려 그리고 새로운 희망을 품게 할 것"이라 전했다.

늦은 비의 기적 이은태 목사

한편 뉴질랜드 Assembly of God Bible College를 졸업한 이은태 목사는 뉴질랜드 선교센터 이사장, Auckland Edinburgh College 이사장, Auckland International Church 담임목사, Daniel Christian Camp 이사장, 수원 다니엘 나눔센터 이사장 등으로 섬기고 있다.

덧붙여 14일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 목사는 하나님께 물질을 구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간략하게 언급했다. 그는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간구하는 것이 의식주"라 말하고, "그러나 그것들은 이방인들이 구하는 것으로, 너희가 먼저 구해야 할 것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라고 말씀하신다"면서 "구할 것을 구하지 않고, 거꾸로 의식주에 대한 것만 구하니 반대로 된 것"이라 했다.

이 목사는 "우리의 모든 것이 하나님께 영광, 오직 선교, 구제, 그런 것들에 초점을 맞춰 살다보면 그것에 맞게 필요한 모든 것들을 하나님께서 공급해 주신다"고 했다. 그는 자신의 사역에 있어 "물질을 한 번도 예산을 짜서 사용한 적이 없다"고 말하고, "물질이 들어오면 무조건 구제와 선교를 위해 사용 한다"면서 "그러다보면 하나님께서 그것에 맞게 계속 무엇인가를 공급해 주셨다. 그것이 아마 성경 진리 아닐까 싶다"고 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