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6.24 (토)

알뜰폰 가입자 700만 돌파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4. 18 13:49  |  수정 2017. 04. 18 13:4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경제] 국내 알뜰폰 가입자 수가 700만명을 돌파했다.

제도 도입 5년 9개월만이다. 다만 알뜰폰 업체들은 여전히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18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3월말 기준 알뜰폰 가입자 수는 701만7천명이었다.

사업자가 기존 이동통신 3사의 통신망을 도매로 빌려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알뜰폰 서비스는 2011년 7월 국내에 시행됐다. 가입자 수는 2012년 10월 100만명, 2013년 8월 200만명, 2014년 4월 300만명, 2014년 9월 400만명, 2015년 4월 500만명, 2016년 1월 600만명 등으로 꾸준히 늘었다.

이동통신 3사 가입자와 알뜰폰 가입자를 합한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 중 알뜰폰 가입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1년 12월 1.1%에서 지난달 11.4%로 늘었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동통신 시장이 포화상태지만 정부의 활성화 정책과 알뜰폰 사업자들의 적극적인 노력에 힘입어 알뜰폰 사용자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알뜰폰이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끄는 가장 큰 이유는 요금이 낮기 때문이다.

일부 알뜰폰 사업자들은 이동통신 3사 대비 30% 이상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하고, 사용하지 않은 데이터를 참작해 요금을 돌려주는 요금제도 내놓았다.

신용카드사와 제휴해 매월 통신요금을 할인해 주고 음식점이나 커피전문점 등에서 할인을 받을 수 있는 멤버십카드나 단말파손보험 등을 내놓는 등 이통 3사와 비슷한 수준의 부가서비스와 편의를 제공하는 알뜰폰 업체들도 있다.

그러나 최근 가입자 수 증가세가 둔화하고 알뜰폰 사업자간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업계 전체가 적자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또 주요 정당 대통령 후보들이 잇따라 이동통신 기본료 폐지와 이동통신요금 인하 등 공약을 내놓은 점 역시 '저렴한 요금'을 강점으로 내세워 온 알뜰폰 업계의 성장에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