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6.25 (일)

안희정 충남지사, 동성애 문제로 충남교계 반발에 부딪혀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2. 13 16:13  |  수정 2017. 02. 13 16:13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안희정 충남도지사
안희정 충남도지사 ©충남도 홈페이지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동성애 옹호자 안희정 충남지사가 충남교계의 반발에 부딪혀 진땀을 빼고 있다. 안 지사는 지난 10일 충남교계 지도자들을 만나 이 부분에 대해 격한 토론을 벌인 후, 오는 17일 이 부분에 대한 공식 입장을 표명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충남기독교총연합회 등 지역교회 지도자들은 안 지사를 찾아 동성애를 비롯, 소위 '성소수자'라 주장하는 이들의 인권에 대해 토론을 벌였다. 이 자리에서 한 목회자는 안 지사가 주장하는 '인권조례'가 통과될 경우, 에이즈 등 질병과 성 정체성 문제 등으로 사회적인 혼란을 초래할 것이라며 "인권조례 폐지를 하지 않는다면 충남교계는 물론 한국교회 전체로부터 큰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 주장했다.

이에 안 지사는 "성소수자들도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존중받아야 한다"고 해명하고, "교회가 제기하는 도덕과 윤리 문제를 떠나서 성소수자에게도 인권이 보장되어야 한다"면서 자신의 '소신'이라 강조했다. 더불어 "당장 인권조례를 폐지하겠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말했지만, "목회자들의 지적을 무겁게 받아들이겠다"면서 "다른 시도 인권조례도 살펴보면서 도인권위원회 및 인권센터 등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 사회적 합의를 이루겠다"고 이야기 했다.

한편 한 팟캐스트에서 안 지사가 충남지역 교계를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과 관련, 그는 "결코 충남 교계를 폄훼하지 않았다"면서 "단지 충남 교계가 아직 문제제기를 하지 않았다는 말을 한 것인데, 마음에 불편한 점이 있었다면 사과하겠다"고 했다. 더불어 오는 16일에는 충남 인권위원회 모임이 예정되어 있다. 그는 "이 모임에서 충남 교계 입장을 전달하고 논의하겠다"면서 다음날 17일 자신의 입장 표명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