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 선택 한국 미국
Christiandaily.co.kr
2014.09.02 (화)

[안혜권 목사 칼럼] 세월을 아끼라

[기독일보]   편집부 press@cdaily.co.kr

입력 2013.02.03 19:06 | 수정 2013.02.03 19:06

Print Email 글자 크기 + -

열방교회 안혜권 목사

매일 아침마다 잠자리에서 깨어나면 머리맡에 어김없이 8만6천4백원이 놓여 있어서 하루 동안에 마음대로 쓰라고 한다면 그것을 어떻게 할 것입니까? 이 돈은 이상하게도 쓰지 않고 주머니나 통장에 넣어두려고 하면 하루가 지나면서 감쪽같이 사라져 버리기 때문에 반드시 그날 그날 사용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 금액은 항상 동일하고 모든 사람에게 똑같이 주어진다고 하면 과연 어떻게 쓰는 것이 가장 현명할까? 하루가 24시간이요, 그것은 1천 4백40분이며 초로 환산하면 8만6천4백초가 되는데 이것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매일 주어지는 시간 량이며 또 그것은 사용하지 않으면 고스란히 없어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말이 있습니다. 어리석은 자는 시간을 지나가게 하고 보통 사람은 시간을 붙잡으려고만 하고 지혜로운 사람은 시간을 기회로 활용한다는 것입니다. 우리 모두는 그 신분이나 성별, 또는 직업과 연령의 차이에 관계없이 하나님께로부터 하루 24시간이라는 '값비싼 보석'을 선물 받았습니다.

이것을 가장 멋지게 쓴 사람은 역사에서 위대한 발자취를 남겼고, 그것을 허비하거나 악한 일에 쓴 사람은 우리 사회에 오점을 남기기도 한 것입니다. 악한 일에 사용된 시간은 버린 것입니다. 범죄를 도모하는 일입니다. 남을 해치는 일, 또는 자기의 유익을 위하여 남에게 피해를 주는 일에 쓰인 시간은 모두 버린 시간입니다. 그리고 아무것도 안하고 낭비하는 시간도 버린 시간이 됩니다. 하는 일이 없이 빈둥거리거나 멍청히 시간을 보내는 것은 대단히 어리석은 일입니다. 마치 금가루를 주머니에 넣었는데 거기에 커다란 구멍이 나서 줄줄 새어나오고 있는 것과도 같이 값비싼 것을 길바닥에 버리는 것과 같습니다. 시간을 잘 사용하는 방법을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하루에 대한 대략의 계획이라도 세워보는 것이 좋습니다. 그저 그날 깨어서 발등에 떨어진 일을 해치우는 것을 습관화하다 보면 많은 시간을 낭비하는 것을 알게 됩니다.

예를 들자면, 일하는 시간과 휴식 시간, 책 읽는 시간, 가족과 함께 나누는 시간, 자신의 신앙적 성숙을 위하여 하나님과 영적인 사귐을 나누는 시간 등을 잘 구분하여 계획적으로 생활하는 것을 훈련하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자투리 시간을 잘 활용하는 사람이 지혜자입니다. 사람을 기다리는 시간, 아침 저녁의 출퇴근 시간, 주말에 남는 시간의 활용 등에 관하여 지혜를 모아야 합니다. 특히 그리스도인이라면 그 귀한 시간을 누구보다도 더 잘 활용할 줄 알아야 합니다.

성경은 말하기를 "세월을 아끼라. 때가 악하니라. 그러므로 어리석은자가 되지 말고 오직 주의 뜻이 무엇인가 이해하라"(엡5:16-17)고 하였습니다. 이 어려운 시대를 사는 신앙인으로서 어떻게 하면 세월을 아끼고 기회를 살 수 있겠는가? 먼저 아침 시간을 잡으십시오.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나면 무엇부터 하는가? 하나님과의 만남의 시간을 철두철미하게 계획하십시오.

조용한 이른 아침 시간에 성경을 읽고 잠시 기도하면서 하루를 하나님께 부탁하는 것부터 반드시 계획하십시오. 시간이 없다고 하지 마십시오. 시간은 만들어야 합니다. 어렵다고 하지 마십시오. 새벽 제단을 가능한 쌓으십시오. 그것은 내가 사는 길입니다. 이것이 결국은 자기 신앙의 뿌리가 될 것입니다. 그리고 또한 세월을 아끼는 방법은 복음의 말씀을 부지런히 전하는 것입니다. 꽃을 사랑하면 꽃씨를 뿌리라는 말이 있듯이 예수님을 사랑하고 복음을 사랑한다면 그것을 많은 사람들의 가슴에 뿌려주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나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가 분별하여 그것을 순종하고 전심전력하여 우리의 진보를 모든 사람에게 보일 수 있을 때 그는 시간을 아끼는 지혜자인 것입니다. 시간은 금이 아니라 생명이기 때문에 그것을 어떻게 사용하는가에 따라 하나님 앞에 설 때에 우리에게 주실 상금이 크게 달라진 것입니다.

인생의 시간은 길지 않습니다. 그리고 지금도 그 시간은 흐르고 있습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

  • 미투데이
  •  

  • 이스라엘-하마스-휴전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장기 휴전 합의가 도출된 가운데 27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인들이 가자시티 시자이야 지역의 집으로 돌아가고 있다.

  • 월드비전과-우리투자증권의-추석선물키트-만들기-김보성

    월드비전과 우리투자증권의 추석선물키트 만들기. 왼쪽부터 월드비전 양호승 회장, 김보성 월드비전 홍보대사, 김원규 우리투자증권 사장, 우리투자증권 임직원 봉사단 자녀들.

  • 장순흥-한동대-총장

    ▲장순흥 한동대 총장이 최유강 총동문회장의 지명을 받고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챰여하고 있다.

  • 미국-참수-기자-추모-미사

    ▲이라크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에 의해 참수당한 미국인 기자 제임스 폴리(James Foley)를 위해 24일(이하 현지시간) 그의 고향인 뉴햄프셔 로체스터에 있는 로사리오의성모마리아성당(Our Lady of the Holy Rosary Catholic church)에서 추모 미사가 드려지고 있다. ⓒAP/뉴시스.

  • 아이스-버킷-챌린지에-참여한-김영수-위원장

    ▲2014인천아시아경기대회조직위원회 김영수 위원장이 23일 인천아시안게임조직위원회에서 루게릭병 환우들을 위한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하고 있다.

  • 켄트-브랜틀리

    ▲미국 애틀랜타 에모리 대학병원에서 에볼람 감염 치료를 받은 켄트 브랜틀리 선교사가 2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부인 앰버와 함께 서 있다.

  • 이라크-모술-댐-탈환

    ▲18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가 점거했었던 이라크 북부 모술 시 외곽의 댐에서 폭발로 인한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AP/뉴시스.

  • 퍼거슨-시-항의-기도회

    ▲17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 주 퍼거슨 시 그레이터그레이스처치(Greater Grace Church)에 모인 교인들이 경찰관의 총격으로 사망한 마이클 브라운(18)을 추모하며 기도하고 있다. ⓒAP/뉴시스.

  • 입맞춤하는-교황

    방한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16일 오전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123위 시복 미사를 집전하기 위해 광화문까지 차량 퍼레이드를 하던 중 아이의 머리에 입맞춤을 하고 축복하고 있다.

  • 세월호-유가족-만난-교황

    프란치스코 교황이 1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성모승천 대축일 미사'에 참석해 세월호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 2014-아시아신학협의회-학술대회

    2014 아시아신학협의회 학술대회가 11일부터 13일까지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에서 개최됐다.

  • 한국구세군

    ▲한국구세군 몽골대표부 유소년 야구동아리가 한국을 방문해 양준혁 재단 멘토리야구단, 구세군 논현복지관의 논현 돌핀스 야구단과 친선경기를 펼친 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 문재인

  • is에-살해된-아들-사진-보이는-이라크-기독교인

    ▲피난 중인 한 이라크 기독교인 여성이 이슬람국가(IS)에 의해 살해된 4살 난 아들의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

  • 박영선-위원장-지역구-사무실-점거-농성중

    8일 저녁 서울 구로구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지역구 사무실에서 한신대 신학생들이 '세월호 특별법 여야 합의안'을 규탄하며 점거농성을 하고 있다.

광고

인기 오피니언·칼럼 기사

< >
광고
  • Group Site ::
  • 선교신문
  • Cportal
  • Bible Portal
  • Ccast
  • CHTV
기독일보

주소 :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로 53 | 등록번호 : 서울 다07360 | 등록일자 : 1990.07.19 | 발행인 : 김광수 | 편집인 : 장세규
회사소개 | 기사제보 | TEL 02-739-8119 | FAX 02-739-8120 | Copyright © Christiandaily.co.kr All rights reserved.

기독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