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9.25 (월)

검찰 "최순실·안종범, 미르·K스포츠재단 해산도 주도"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1. 11 14:34  |  수정 2017. 01. 11 14:34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정치] '비선실세' 최순실(61)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지난해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후 미르·K스포츠재단의 통폐합 논의 과정에도 깊숙이 개입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사실은 검찰이 1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씨의 2차 재판에서 안 전 수석과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 사이의 통화 녹음 내용을 공개하며 알려졌다.

두 사람이 통화한 시기는 지난해 10월 13일로, 전국경제인연합회가 9월 말 두 재단을 해산하고 신규 통합재단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이후다.

통화에서 안 전 수석은 정 이사장에게 "미르·K스포츠재단의 효율적 운영과 야당의 문제 제기 때문에 양 재단을 해산하고 통폐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기에) 협조하고 통합 후 안정되면 정 이사장 등 다른 직원의 고용도 승계할 것"이라며 "이런 내용은 대통령에게도 보고해 진행하고 있고, 대통령도 최 여사(최순실)에게 말해둘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 이사장은 "최 여사와 협의 하에 전경련 측에 K스포츠재단 존속 의견을 냈는데도 거절당해 서운하다"면서 "하지만 통폐합 재단에서 직원 고용을 승계한다면 적극 협조하겠다"는 취지로 답했다.

검찰은 "결국 통화내용에 따르면 안종범과 최순실이 두 재단의 설립과 운영, 해산의 전 과정을 주도하면서 개입한 정황이 확인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