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9.03.25 (월)

안양대 뒷거래 매각 의혹 조사 촉구하는 집회 개최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9. 01. 09 15:59  |  수정 2019. 01. 09 15:5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세종시 소재 교육부 앞에서 안양대 재학생·교수·동문·교단 관계자 등 5백 여명 운집

안양대학교 뒷거래 매각 의혹 조사를 촉구하는 집회에 모인 안양대 재학생과 교수, 동문, 교단 관계자 등의 모습.
안양대학교 뒷거래 매각 의혹 조사를 촉구하는 집회에 모인 안양대 재학생과 교수, 동문, 교단 관계자 등의 모습. ©안양대 비대위 제공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안양대학교 뒷거래 매각 의혹 조사를 촉구하는 집회가 8일 세종시 소재 교육부 앞에서 열렸다. 이날 안양대 재학생과 교수, 동문, 교단 관계자 등 5백 여 명은 안양대 비상대책위원회 중심으로 열린 집회에서 우일학원 김광태 이사장 및 이사진들에 대한 특별감사와 조사를 촉구했다.

특히 집회에 참석한 이들은 "건학 이념을 훼손했다"면서 대순진리회 성주방면(이하 대진성주회) 산하 대진교육재단 관계자들의 이사 승인을 즉각 최소할 것을 교육부에 강력하게 요청했다. 더불어 "족벌 사학 경영으로 인한 비리의 주범, 김광태 이사장과 이사진들은 퇴진하라"고 주장했다.

안양대 전 총장이자 비대위원장인 이은규 박사는 "김광태 이사장을 비롯한 이사진들의 족벌 갑질 경영은 비리 사학 그 자체"라 지적하고, "학교 구성원들과 동문들도 모르게 불법적으로 뒷거래 형태로 학교를 매각하고 먹튀 하려는 것은 있을 수 도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인 만큼 관계당국과 교육부는 철저하게 조사해 처벌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 위원장은 "정부가 사학 비리에 대한 적폐 청산을 이번 기회를 통해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교육부도 모르게 순차적으로 이사진을 교체하면서 뒷돈을 거래하는 방식의 매각은 정부가 족벌 사학을 감싸는 것과 같은 것"이라며 "재단이 학교에 투자한 것도 없으면서 불법적인 매각을 통해 매각하려는 것을 절대 용인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예장대신 총회 안태준 총회장은 "안양대학교는 교단의 근간"이라 말하고, "30만 교단 성도들은 대순진리회 대진성주회에 매각하는 행위를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 했다. 특히 그는 대순진리회가 학교를 매각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한국교회 1천 2백만 성도들과 함께 반대운동을 강력하게 펼칠 방침"이라고 전했다.

총동문회장 박근상 목사는 "건학 이념을 훼손하면서 학교 매각을 불법적으로 하는 것에 대해 동문들은 끝까지 반대 운동을 전개할 방침"이라 밝히고, “김광태 이사장과 이사진들은 건학 이념을 훼손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특히 그는 "대진성주회 산하 대진교육재단 관계자들은 종교간 분쟁을 야기 시키는 행위를 중단하기를 바란다"면서 “기독교 정신 바탕아래 건강하게 성장해온 모교를 침탈하는 행위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신학대학 왕현호 학생회장은 “김광태 이사장과 이사진들이 신앙의 양심을 파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하고, “대진교육재단으로 매각할 경우 수백 명의 신학대학생들과 신대원생 등이 학교를 그만 두어야 할 처지에 있다”고 했다.

총학생회 조동현 회장은 “학교 구성원도 모르게 학교를 매각하려는 김광태 이사장과 이사진들에게 분노를 느낀다”고 말하고, “김광태 이사장은 불법 매각에 대해 학교 구성원 모두가 납득이 가도록 반드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안양대학교 뒷거래 매각 의혹 조사를 촉구하는 집회에 모인 참석자들이 세종시 앞 교육부 주변도로를 행진하고 있다.
안양대학교 뒷거래 매각 의혹 조사를 촉구하는 집회에 모인 참석자들이 세종시 앞 교육부 주변도로를 행진하고 있다. ©안양대 비대위 제공

한편 집회 참석자들은 대응분과 위원장 김영규 목사의 인도로 “대신교육재단 관계자들의 이사 승인 취소”와 “김광태 이사장과 이사진의 즉각 퇴진”, “학교 매각 반대”, “학교 설립 이념 훼손 즉각 중단”, “교육부와 관계 당국은 특별 감사를 통해 족벌사학 경영과 뒷거래를 철저하게 조사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교육부 주변도로를 행진하며 시위를 진행했다.

또 집회 참석자들을 대표해 이은규 위원장, 박근상 총동문회장, 황형식 공동위원장, 장화선 신학대학학장, 조동현 총학생회장, 왕현호 신학대학 학생회장 등이 교육부 관계자들과의 면담을 통해 항의서와 탄원서 및 매각 반대에 대한 설명을 전달하고 입장을 표명했다.

면담 후 대표자들은 교육부 관계자가 "철저하게 조사해 사실을 확인 하겠다"고 말하고, "재학생 및 동문. 교단의 입장을 충분히 검토해 이사 승인은 조사가 끝날 때까지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안양대 비대위는 청와대와 국회 등지에서 안양대 사학 족벌 경영의 실태를 고발하는 시위와 함께 이번 매각 의혹 진상 조사를 촉구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안양대학교 불법 매각을 조사해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을 올렸다며 이것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국민들과 한국교회 앞에 요청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