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4.30 (일)

안보리, 北 탄도미사일 규탄 언론성명 채택…"추가 도발때 제재 결의"

기독일보 윤수영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4. 21 10:09  |  수정 2017. 04. 21 10:0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추가 중대 조치에 처음으로 '제재' 명시하고 핵실험 자제 촉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0일(현지시간) 북한 탄도미사일에 대한 규탄 언론성명을 채택했다. ©유엔

[기독일보=북한문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채택하고, 북한이 지난 15일 감행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 비난했다.

안보리는 20일(현지시간) 채택한 언론성명을 통해 이번 발사는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에 대한 위반으로, 이사국들은 북한이 고도의 불안정을 야기하고, 안보리에 도발적으로 저항한 것에 극도의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추가 행동을 즉각 자제하고, 결의에 명시된 의무를 완전히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안보리 이사국들은 현 상황을 계속 긴밀히 주시하고, 안보리가 앞서 표명한 결의에 따라 '중대한 추가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의 불법적인 탄도미사일 활동이 핵무기 운반 시스템 개발에 기여하고 역내외 긴장을 높이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특히 북한이 주민들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대신 탄도미사일 개발에 자원을 전용하는 것을 유감스럽게 여긴다고 밝혔다.

특히 '중대한 추가 조치'에는 제재 결의가 포함된다고 명시했다. 안보리의 언론성명에서 '중대한 추가 조치'에 제재 결의를 포함한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행위를 비난하는 언론성명은 올 들어 다섯 번째다.

미국이 주도한 새 성명에 중국도 즉각 합의했고, 러시아도, '대화를 통한 해법도 촉진하자'는 문구를 유지하는 조건으로 동의했다.

안보리의 언론성명은 결의안과는 달리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15개 이사국 모두의 동의가 필요한 만장일치 합의라는 점에서 해당 국가를 압박하는 효과가 있다.

북한은 지난 15일 함경남도 신포 인근에서 탄도미사일 발사를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