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6.28 (수)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5일만에 '결국 사퇴'

기독일보 박기호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06. 16 21:31  |  수정 2017. 06. 16 21:32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몰래혼인신고·여성비하 논란 곤혹…"개혁 걸림돌 될 수 없다"

사퇴한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한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KBS 보도화면 캡처

[기독일보=정치] 당사자 몰래한 혼인신고와 학력 부풀리기 등 각종 의혹에 휩싸였던 안경환(69)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결국 사퇴했다.

안 후보자는 16일 오후 8시 40분께 법무부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추진에 걸림돌이 될 수 없어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지 5일 만이다.

안 후보자는 "비록 (자신은) 물러나지만 검찰개혁과 법무부 탈검사화는 꼭 이루어져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밟고 검찰 개혁의 길에 나아가 달라"며 "새로 태어난 민주정부의 밖에서 자신 역시 남은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40여 년 전 허위 혼인 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배우자의 인감을 위조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부적격 논란에 휩싸였다.

청와대와 여당은 이날 저녁까지도 안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지켜보고 임명 적격 여부를 판단하자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야당은 물론 여당 소속 일부 여성 의원들까지 안경환 후보자에 대한 사실상의 부적격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하는 등 부정적 여론이 사퇴의 결정적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