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9.03.25 (월)

[신간소개] 환상의 동양 : 오리엔탈리즘의 계보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9. 03. 07 20:41  |  수정 2019. 03. 07 20:4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환상의동양
©도서출판동연

[기독일보 노형구 기자] 도서출판 동연은 일본 나고야의 난잔대학(南山大學) 인문학부 난잔종교문화연구소(南山宗敎文化硏究所) 연구총서 제5권으로, 일본의 저명한 종교사학자 이야나가 노부미(彌永信美)의 역작, 『환상의 동양: 오리엔탈리즘의 계보』를 번역 ․ 출판했다. 파리고등연구원 역사 ․ 문헌학과에서 공부했던 저자는 불교신화의 전승역사에 대한 연구를 중심으로 유럽 문화사, 종교사, 신비사상에 대한 해박한 식견을 살려 광범위한 분야에서 평론활동을 하고 있다.

그는 본 저서를 통하여 1987년 시부사와 클로델상(연구와 번역 부문에서 프랑스와 일본의 문화교류에 공헌한 젊은 학자들에게 수여하는 상)을 수상한 바 있다. 현재 일본 나고야의 난잔대학 인문학부 교수 겸 난잔종교문화연구소 소장으로 재직하고 있는 김승철 교수의 탁월한 번역솜씨를 통하여 재탄생된 이 책은 역사적으로 서양이 어떻게 동양을 바라보았는지 그리고 서양의 기독교 세계관이 그들의 동양관을 형성하는 데 어떻게 영향을 주었는지 설득력 있고, 흥미롭게 잘 설명하고 있다.

이 책은 서양인들에게 형성되어온 “환상의 동양”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유럽 사회 안에서 역사적으로, 종교적으로 어떠한 일들이 발생하였는지를 분석하고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저자에 의하면, 서양인의 자기정체성을 결정하는 핵심 요소는 바로 기독교 문명으로, 저자는 서구에서 기독교가 “유일한 진리”로서 어떻게 보편화되어 왔는지 그리고 기독교 종말론이 정치 사회관에 어떠한 영향을 주었는지 분석하는 데 논의를 집중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환상의 동양”이 이러한 보편주의적 성격을 갖는 서구 기독교가 필연적으로 갖게 되는 비서구 ․ 비기독교권에 대한 이미지로 형성되어 왔다고 간주한다.

1장에서는 기독교 세계 형성에 깊은 영향을 준 그리스와 이집트 문명에 대하여 서술하고 있고, 2, 3, 4장에서는 유대-기독교의 “유일한 진리”라는 보편주의가 “헬레니즘의 세계주의”(288)와 유대교의 “융합”(266)을 통하여 형성되어 왔음을 설명하고 있고, 5, 6장에서는 기독교가 유럽의 “보편적” 종교가 되고, 유럽은 기독교 제국이 되는 과정을 서술하였다. 7장에서는 십자군 전쟁과 피오레의 요아킴(Joachim of Fiore, 1135-1202)의 “혁명적 역사신학”을 분석하였고, 8, 9, 10장에서는 프레스터 요한(Prester John; Presbyter Johannes, 사제 요하네스)의 전설이 12세기부터 16세기까지의 유럽에 미친 영향을 종말론과 그리고 “종말의 제국”과 연결하여 설명하였다. 11장에서는 콜론의 신대륙 “발견”이 가지는 의미를 천년왕국이라는 관점에서 재해석하고, 12장에서는 피렌체에서 활동한 사보나롤라의 묵시록을 기술하고, 13장에서는 스페인에서의 유대인 추방과 예수회의 탄생이 갖는 세계사적 의미를 찾았다.

14장에서는 저자의 나라인 일본에 전도한 프란치스코 하비에르(Francisco Javier; Francis Xavier, 1506—1552) 선교사의 이야기를 서술하면서 동양의 땅끝 나라인 일본이 함의하는 동양의 의미를 분석하였고, 15장에서는 “숨겨진 천사 교황” 기욤 포스텔(Guillaume Postel, 1510-1581)의 “기호론적 신학”이 갖는 종말론적 의미를 설명하였으며, 16장에서는 포스텔의 종말론적 비전이 동양의 끝에 있는 일본에 대한 이해와 어떻게 연결되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결론적으로 저자는, 근대 일본이 어떻게 서양의 오리엔탈리즘적 동양인식을 수용했는가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서구가 만들어낸 ‘환상의 동양’은 서구의 근대와 더불어 바로 그 동양에서도 역수입된다. ‘동서문화의 융합’이야말로 ‘일본 민족의 새로운 사명’으로, 팔굉일우八紘一宇(천하를 한 집처럼 통일함)의 대동아공영권(천황 일신교)의 ‘지상낙원’을 쌓아올리고자 했다. 그 ‘동양에서 환상의 동양’은 이제 새로운 신비사상과 오컬트 취미, ‘최신의 물리학과 유구한 동양적 지혜의 융합’이라는 포장을 하고서 허무주의로 투명해져가는 우리의 마음으로부터 오래된 그리고 언제나처럼 새로운 망령을 불러일으키고자 하는 것은 아닐까?"

저자 소개

이야나가 노부미彌永信美

1948년 출생. 불교학자이자 평론가. 파리고등연구원에서 역사․문헌학 수학. 불교신화의 전승역사에 대한 연구를 중심으로 유럽 문화사 ․ 종교사 ․ 신비사상에 대한 해박한 식견을 살려 광범위한 분야에서 평론활동을 하고 있다. 본 저서로 1987년 시부사와 클로델상 수상(이 상은 연구와 번역 부문에서 프랑스와 일본의 문화교류에 공헌한 젊은 학자들에게 수여하는 것으로, 시부사와 에이이치 渋沢栄一와 폴 클로델Paul Claudel의 이름을 딴 것임). 이외의 저서로는 '역사라는 이름의 감옥', '대흑 천大黑天의 변상變相', '관세음보살의 변용담變容譚'이 있고, 번역서에 반 헤네프의 '통과의례' (아키야마 사토코秋山さ と子 씨와 공역) 등이 있다.

옮긴이 소개

김승철

1958년 서울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물리학과와 감리교신학대학원에서 수학한 후, 1989년 스위스 바젤 대 학교 신학부에서 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일본 나고야의 난잔대학南山大學 인문학부 교수 겸 난잔종교문화연구소南山宗敎文化硏究所 소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자연과학, 특히 생물학이나 유전공학이 기독교 신앙과 어떤 관련성을 갖는지 연구하는 한편 기독교, 불교, 자연과학의 세계관을 통합할 수 있는 가능성과 그렇게 통합함으로써 이해되고 조형되는 실재가 어떤 것인가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다. 불교와의 대화를 통해서 형성되는 기독교 신학의 가능성을 추구하는 한편, 기독교 문학에 관심을 갖고 관련서 저술과 번역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저서로는 '무주와 방랑: 기독교 신학의 불교적 상상력'(동연), '벚꽃과 그리스도: 문학으로 보는 ‘일본 기독교’의 계보'(동연), 'DNA에서 만나는 신과 인간'(동연), '대지와 바람: 동양신학의 조형을 위한 해석학적 시도' (다산글방), '엔도 슈사꾸의 문학과 기독교'(신지서원), '해체적 글쓰기와 다원주의로 신학하기'(시공사) 등이 있고, 번역서로는 '참회도의 철학'(다나베 하지메), '예수의 역사 2000년'(야로슬라프 펠리칸) 등 다수가 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