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0.22 (월)

[신간소개] 바우어 헬라어 사전

기독일보 편집부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7. 12. 19 22:18  |  수정 2017. 12. 19 22:18

Print Print 글자 크기 + -

바우어 헬라어 사전

[책소개]

신약성경과 초기 교회 문헌, 그리스-로마 고전 문헌 연구를 위한 현존하는 최고의 연구 자료,

신약성경 헬라어 사전의 세계적인 척도, 대표 표준 헬라어 사전인

발터 바우어의 헬라어 사전(BAAR, 1988년 독일어 제6판) 최초 한글 완역본 출간

신약성경 연구자들의 필수 소장서인 『바우어 헬라어 사전』,

번역 10년, 편집 2년여의 장정을 거쳐 완역 출간하다

성경 연구, 특히 신약성경 연구를 위해서는 헬라어 공부를 피할 수 없다. 성경을 원어로 읽고 고구(考究)하고자 한다면 당연한 수순으로 헬라어 사전을 구비해야 한다. 그리고 『바우어 헬라어 사전』은 두말할 이유 없이 현존하는 최고의 헬라어 사전이라고 할 수 있다. 신약성경 헬라어 단어의 의미를 확정할 때 최우선적인 기준으로 삼는 사전이 바로 이 『바우어 헬라어 사전』이다. 수차에 걸쳐 저명한 학자들에 의해 증보 개정되어 온 이 사전의 여러 판본 중 독일어 제6판을 한국어로 완역 출간하여 신학자들과 진지한 크리스천 독자들에게 원어 성경을 읽고 본문에 담긴 뜻을 바르게 해석하고 그 말씀이 오늘날 어떤 메시지를 주는지를 제대로 아는 데 도움을 받도록 하였다.

『바우어 헬라어 사전』의 기원은 독일 신학자 발터 바우어(Walter Bauer)가 에르빈 프로이셴(Erwin Preuschen)의 『신약성경과 기타 원시 기독교 문헌의 헬라어-독일어 소사전』을 대대적으로 개정하여 1928년에 『신약성경과 기타 원시 기독교 문헌의 헬라어-독일어 사전』이라는 이름으로 출간한 데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후 여러 차례 개정 작업이 이루어졌는데, 그중 본 한글판의 원전은 바우어가 1960년에 사망한 후 쿠르트 알란트(Kurt Aland), 바르바라 알란트(Barbara Aland), 빅토어 라이히만(Viktor Reichmann) 등이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전면 개정하여 1988년도에 출간한 독일어 제6판, 일명 BAAR(Bauer-Aland-Aland-Reichmann)판이다. 이 판본을 가지고 장장 10여 년에 걸쳐 헌신적으로 번역하고 2년여 간 편집 교정하여 결실을 맺게 된 한글판 『바우어 헬라어 사전』은 2007년 한국어로 번역 출간된 『게제니우스 히브리어 아람어 사전』에 이어 역자 이정의 선생의 필생의 대업이자 생명의말씀사의 영예로 기록되리라고 생각한다.

『바우어 헬라어 사전』은 단어와 단어의 의미만을 단순하게 나열한 것이 아니라 구문론적, 의미론적 범주에 따라 각 어휘의 의미를 분류하고 그에 해당되는 용례를 소개하고 있다는 점에서 타 헬라어 사전과 구별된다. 각 단어를 명확히 설명하고 그 뜻의 미묘한 뉘앙스까지 전달하기 위해 확장된 해설을 달아 시대착오적인 곡해와 언어 장벽으로 인한 몰이해를 최대한 피하게 해준다. 또한 신약 본문뿐 아니라 각종 고전, 초대교회 및 교부 문헌, 외경 문헌에서의 용례를 풍성하게 밝히고 각 단어의 하부 의미마다 그 단어가 적용된 성경 구절을 상세하게 제시하고 있어 빠르고 정확한 성경 독해에 더할 나위 없이 유효적절한 도움을 준다.

그간 신학 전공자 등은 아쉬운 대로 영역본 제3판(BDAG)을 사용해 왔으나, 아무래도 언어의 제약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 이번의 한글 완역본 출간으로 제한적 이해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비교 불가의 신약성경 연구 안내자, 필수 지참 데이터베이스로서의 위명(偉名)을 제대로 실감하며 보다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추천사 발췌]                                                                                 

『바우어 헬라어 사전』이야말로 신약성경을 성경 저자들이 본래 의도한 의미대로 바르게 읽을 수 있게 하는 최고의 도구라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특별히 영어 역본이 아니라 독일어 원본을 직접 10년 이상 번역하고 또한 2년 이상 교정 편집하여 완성했기에, 그만큼 믿을 수 있는 훌륭한 사전이라고 생각합니다. 김경진(백석대학교 기독교전문대학원 원장)

설교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성경 본문을 정확하게 석의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작업을 위해 꼭 필요한 것은 단어의 뜻을 명확하게 하는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바우어 헬라어 사전』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사전입니다. 이 사전이 절대적으로 완벽하다고는 말할 수 없지만, 이후에 나온 같은 종류의 어떤 사전도 이 책을 참고하지 않을 수 없을 정도로 권위 있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김남준(열린교회 담임목사)

『바우어 헬라어 사전』은 그동안 한국에서 출판된 모든 헬라어 사전을 대신할 수 있는 완결판이다. 이 사전은 신약성경뿐만 아니라 교부 문헌들과 여러 역본들의 용례까지도 치밀하게 다루고 있기 때문에 헬라어로 성경의 의미를 찾아보고자 하는 모든 이들에게 가장 기본적인 교과서이다. 소기천(장로회신학대학교 신약학 교수)

바우어의 헬라어 사전은 그의 신학적 신념에 따라 단어 하나하나마다 그것이 사용된 초기 기독교 자료와 그리스-로마 시대의 문헌들에 대해 그리고 단어의 다양한 의미에 대해 유익한 정보를 제공해 주고 있다는 점에서 오늘날의 학자들에게 없어서는 안 될 보고(寶庫)로 재평가되고 있다. 유태엽(감리교신학대학교 신약학 교수)

『바우어 헬라어 사전』의 완역과 출판은 여타의 학문적 성과와는 비교도 할 수 없는 쾌거(快擧)임에 틀림없다. 본 사전은 신약성경을 읽고 주석하는 데 필수적인 도구로서 유사한 기존의 사전들을 단번에 대체할 정도로 헬라어 단어에 대한 정확한 의미와 풍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윤철원(서울신학대학교 신약학 교수)

20세기 성경 헬라어 연구의 기초를 마련하고 이 분야에서 한 세기를 지배한 역작이다. 신학계는 이를 능가할 다른 사전을 찾는 데 얼마나 더 많은 세월을 기다려야 할지 모른다. 이 대작이 생명의말씀사의 기획과 이정의 선생의 각고의 수고로 독일어에서 직접 우리말로 번역되었다는 소식에 감사를 멈추기 힘들다. 이진섭(에스라성경대학원대학교 신약학 교수)

신약성경을 연구하는 사람이라면 『바우어 헬라어 사전』이 어떤 무게를 지닌 원어 사전인가는 다 알고 있을 것이다. 이 사전은 각 헬라어 단어가 문맥 속에서 어떤 의미로 사용되고 있는지 용례를 잘 구분하고 범주화해서 독자들이 참조하기가 용이하게 되어 있다. 그동안 언어의 한계 때문에 접근하기 쉽지 않았던 독일어 헬라어 사전이 우리말로 번역되었다는 것은 뜻깊은 일이 아닐 수 없다. 이한수(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신약학 교수)

이 헬라어 사전은 자그마치 한 세기의 역사 속에서, 동서의 다양한 고전어문학에 해박한 학자들이 셀 수 없이 많이 동원되어, 신약성경의 어휘들을 넓게 해독하고자 방대한 관련 자료들을 촘촘히 조사한 끝에 일구어 낸 역작이다. 이 역작이 피 말리는 혹사의 노고 끝에 우리말로 번역되었으니, 많은 사람이 널리 애용하여 신약성경 연구에서 더 큰 진보를 이루기를 기대한다. 조병수(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前 총장, 신약학 교수)

생명의말씀사가 한국 최초로 『바우어 헬라어 사전』을 번역 출간한 것을 크게 환영한다. 신약성경 헬라어 사전의 표준이 되는 이 사전이 중역을 거치지 않고 바로 한국어로 번역된 것은 신약성경을 깊이 있게 연구하려는 모든 사람들에게 그간의 답답함과 번거로움을 해소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준 것이다. 조석민(에스라성경대학원대학교 신약학 교수)

[저자 소개]                                                                                 

발터 바우어(Walter Bauer, 1877-1960)

독일의 신학자이자 저명한 사전 편찬자인 바우어는 동프로이센의 수도 쾨니히스베르크에서 출생했다. 어린 시절 대학교수였던 아버지를 따라 마르부르크로 이주했으며, 1895년 마르부르크 대학교에서 신학 공부를 시작하여 스트라스부르 대학교와 베를린 대학교에서 학업을 이어 갔다. 1903년 교수 자격을 얻은 후 한때 브레슬라우 대학교에서 교수로 재직하였고, 1916년부터는 명문 괴팅겐 대학교로 옮겨 가 남은 평생을 그곳에 몸담았다. 신학박사, 명예 신학박사, 명예 철학박사의 학위를 소지하였으며, 괴팅겐 학술회의 정회원으로 선출되기도 하였다.

바우어는 1934년에 출간된 『초기 기독교의 정통과 이단』에서 교회 역사 초창기에는 광범위하게 수용되었던 다양한 가르침들이 기독교가 로마 제국의 국교가 된 후 뒤늦게 자리잡은 정통 견해들에 의해 정죄받게 되었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 주장은 1960년대 이후 근거가 불충분한 논지로 간주되고 있기는 하나 초기 기독교 문헌에 대한 연구를 촉진시키는 데는 지대한 영향을 끼쳤으며, 바우어의 필생의 대작인 『신약성경과 초기 기독교 문헌의 헬라어-독일어 사전』에서 학문적 진가를 발휘하였다.

신약성경 헬라어 연구에 있어 기준 도서가 된 이 헬라어 사전은 각 단어마다 그 단어가 사용된 성경과 외경 및 고전 문헌의 용례를 밝힘으로써 오늘날의 학자들에게 비교 불가의 귀중한 참고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1928년 출간된 이래 수정 증보를 거듭하면서 세계 여러 언어로 번역되었는데, 그중 본 한글판의 원전은 바우어가 세상을 떠난 후 장장 28년에 걸쳐 쿠르트 알란트, 바르바라 알란트, 빅토어 라이히만에 의해 전면 개정된 독일어 제6판, 일명 BAAR(Bauer-Aland-Aland-Reichmann)판이다.

[역자 소개]                                                                                 

이정의(1940- )

후학들을 위하여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히브리어, 헬라어 사전을 한국어로 옮기는 데 정진해 온 역자는 1940년 부산에서 출생하였다. 1964년 독일에 광부로 파견되어 1970년까지 근무하다가 보훔 광산대학교와 베를린 공과대학교 대학원에서 수학하였다. 이후 독일 루어 광산협회 산하 광산에 취업하고 이사까지 역임하였다. 1993년 퇴임과 동시에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자 보훔 루어 대학교 신학과에 입학하였으나, 고전어를 연구하면서 한국의 젊은 신학도들을 위한 원어 사전 번역이 시급함을 절감하고 그 소명에 따라 9년여 간 관련된 과목들을 공부하며 번역 사업에 헌신하게 되었다.

우선 1995년부터 히브리어 사전의 살아 있는 고전으로 불리는 빌헬름 게제니우스의 『히브리어 아람어 사전』의 번역에 착수하여 2000년에 1차 번역을 완료하였다. 2003년 심장 수술을 받으면서 작업을 포기할 상황에 놓였으나 굴하지 않고 교정과 수정 작업을 속개하여 2005년에 마무리하였고, 이는 2007년 한국 생명의말씀사에서 『게제니우스 히브리어 아람어 사전』이라는 이름으로 출간되었다.

한편 히브리어 사전의 번역이 끝난 다음 해인 2006년도에는 하나님께서 건강을 허락하시는 한 헬라어 사전 번역도 시도하기로 결심하고 현존하는 최고의 헬라어 사전인 발터 바우어의 『신약성경과 초기 기독교 문헌의 헬라어-독일어 사전』의 번역을 시작하였다. 2010년 암 발병으로 위 절개 수술을 받는 아픔을 겪었으나 극복하고 2016년 5월, 10여 년에 걸친 번역의 대장정을 마쳤다.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으로 이 한글 번역본 역시 한국 생명의말씀사에서 『바우어 헬라어 사전』으로 출간되었다.

[본문 발췌]                                                                                 

§ 『역자의 글』 중에서

[전략] 번역을 시작하기 전에 이 책의 특색인 광범위한 문헌 출처를 두고 오랫동안 숙고했다. 처음에는 작업의 간편함을 위해 증거된 문헌의 출처를 모두 수록하지 않으려고 했으나-예를 들면, Diod(orus) S(iculus) 5,41,6이라고 기재된 곳에서 표기된 문헌을 찾을 수 있고 이해할 수 있는 학생이나 사전 사용자가 얼마나 될까 하는 의문이 앞섰기 때문에-독일에서 박사 학위 과정에 있는 젊은 목사들이 이구동성으로 되도록이면 원문에 제시된 내용을 한글 번역 사전에도 전부 표기해야 한다고 역설하므로, 후에 어느 한 사람에게라도 해당 고전 문헌을 찾을 때에 도움이 된다면 모두 실어야 한다는 결정을 내리게 되었다. 물론 이 사전을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수많은 괄호와 원문으로 표기된 증거 문헌들이 거추장스럽고 불편을 느끼게 할 것이라는 점도 고려했지만, 결국 원본 사전대로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하나 빠짐없이 표기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