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07.16 (월)

[신간소개] 결혼이란 무엇일까: 357일간의 신혼여행(남편 이야기, 아내 이야기. 2권)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press@cdaily.co.kr)

입력 2018. 04. 24 15:01  |  수정 2018. 04. 24 15:01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결혼이란 무엇일까_세트

남편 달이 (정재헌) 지음 / 주의 것 발행 / 352쪽 / 15,000원
아내 별이 (이사랑) 지음 / 주의 것 발행 / 200쪽 / 13,000원

1주일 신혼여행은 초콜릿, 1년 신혼여행은 얼얼한 생마늘
357일 신혼여행을 아내와 남편이 각각의 시각으로 여행기 출판 화제
결혼의 갈등과 다툼 남녀 관점에서 기록 ... 십자가 지는 마음
신혼의 때에는 배워야 할 감정의 과목들이 있어

357일간 신혼여행을 하고 돌아온 크리스천 부부 남편 달이(정재헌)와 아내 별이(이사랑)가 ‘결혼이란 무엇일까’라는 같은 제목 다른 시각의 책을 출간해 화제가 되고 있다. 부부 저자는 “3박 4일 신혼여행이라면 천국이겠지만, 1년이라면 어떨까?”라는 흥미로운 질문을 젊은이와 신혼부부들에게 던진다.

부부 저자는 “1년 신혼여행이라면 초콜릿을 트럭으로 선물 받는 것처럼 생각하겠지만, 그 속에는 쓴 쑥, 입이 얼얼한 생마늘, 눈에 매운 양파도 적지 않았다”고 했다. 표면적으로는 연변, 캄보디아, 인도 등지를 다녔지만, 내면적으로는 부부 두 사람 안에 있는 기대, 기쁨, 감격, 고통, 분노, 슬픔 등의 감정을 여행한 것이라고 했다. “신혼의 때에는 배워야 할 감정의 과목들이 있었다.”고 했다.

많은 사람들이 3박 4일이나 1주일 신혼여행을 하고 주변 사람들에게 행복한 순간만을 연출하려 하지만, 달이와 별이는 깨가 쏟아지는 이야기들보다는 갈등과 다툼 등 남들이 애써 감추고 싶어 하는 것을 활자를 통해 고백하고 있다. 부부 저자는 “아직 결혼이라는 숲으로 들어가지 않은, 혹은 막 들어선 분들에게 작은 등불이 되고 싶었다. 우리의 쓴 맛이 독자님에게는 약이 되기를 바라며 펜을 들었다”고 했다.

남편 달이는, “다툼과 갈등, 자신의 부족함을 드러내는 것은 부끄럽고 두려운 일이지만, 그것은 글 쓰는 사람이 마땅히 걸머져야 할 십자가”라고 했다. “저자의 아픔이 독자에게는 살림이 되고, 저자의 고생이 독자에게는 활력이 되니, 저자는 쇠하고 독자는 흥해야 한다”고 했다.

달이와 별이의 걸어온 길이 흥미롭다. 현대음악과 기독교학을 전공한 달이는 세계 20여 나라를 자전거로 여행했고, ‘창고에서 잠을 자는’ 일곱 권의 저서가 있다. 별이는 개신교 수도원에서 지내던 중 나타난 달이 형제를 만나 결혼에 이르렀다.

아내 달이는 “해피엔딩의 결혼을 꿈꾸는 것은 비웃음 받을 일인지 모르나 사실 그것은 무척 바람직하고 좋은 일”이라며, “모든 결혼은 아직 엔딩이 오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엔딩이 오기 전까지는 항상 희망이 있고, 그 희망을 따라가다 보면 아름다운 결말이 온다는 것이다.

남편 달이는 “금일 한국에서 가장 많은 힘을 쏟는 부분은 ‘돈’인데, 그 힘의 절반의 절반만이라도 ‘사랑’에 쏟는다면 어떤 투자보다 확실한 삶의 풍요를 보장할 것이다”라면서, “새로운 투자자들이 나타나야 할 때”라고 했다.

부부 저자는 “1년 신혼여행은 미래를 위한 투자”였다고 했다. 한 달간 유럽으로 여행을 가도 가이드 책을 몇 권은 읽어보는데, 결혼이라는 평생의 여행을 위해서는 얼마나 많은 책을 읽어야겠느냐는 것이다. 1년간 둘만의 장소에서 결혼에 관한 책을 함께 읽다보니 이렇게 결혼에 관한 책도 함께 쓰게 되었다고 했다.

흔히 ‘신혼여행’이라고 하면 먹고 노는 것을 생각하지만, 달이와 별이는 성경을 읽고 책을 보며 서로 알아가는 시간을 많이 가졌다고 했다. 그래서인지 “1년간의 신혼여행이라고 하면 사치로 생각할지 모르나 한국에서 드는 생활비보다 적게 들었다”고 했다.

달이가 쓴 책의 한 문구가 인상적이다. “‘1년 신혼여행’이란, 아내를 사랑하겠다는 애초의 결단이다. 시간이 남아돌기에 1년이 아니요, 돈이 넘쳐나기에 1년도 아니다. 시간이 아쉽기에 1년이 더 의미 있고, 돈이 넉넉하지 않기에 1년이 더욱 장하다. 할 수 있어 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으나, 할 수 없어 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없다. 누구나 할 수 없는 사랑을 하고, 누구나 하지 않을 사랑을 하자, 아내에게라면, 당신에게라면.”(34쪽)

부부 저자는 “이 책은 여행기라고 하면 여행기이고 아니라면 아닌데, 여행기라고 하면 그것은 내면의 여행, 관계의 여행이라는 의미에서 그러하다”고 했다. 단순한 여행정보가 아닌, 결혼생활에서 느끼는 감정정보, 관계정보를 제공하기 위하여 집필하였다는 것이다.

또한 책을 여행기가 아닌 종교(기독교)로 분류시켰다고 했다. “결혼이란 무엇일까?”라는 질문에 대한 크리스천의 대답을 내놓으려 했기 때문이다. 기독교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바닥을 때리는 이때에, 과연 두 부부는 어떠한 대답을 내놓았을지 궁금하다.

관련기사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