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5 (토)

식후 흡연에 대한 잘못된 상식…오히려 구강건강 악화 '위험'

기독일보 뉴스룸 기자 (news@cdaily.co.kr)

입력 2016. 09. 26 09:18  |  수정 2016. 09. 26 09:18

Print Print 글자 크기 + -

흡연, 담배 Pixabay

[기독일보=사회·건강] 흡연을 하는 사람들 가운데 입 안이 텁텁할 때 담배를 찾거나, 식사 후 입냄새를 없애기 위해서 담배를 피우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이는 크게 잘못된 습관으로, 오히려 입냄새가 악화되어 주위사람들에게 불쾌감을 더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흡연자들은 자신의 입에서 구취가 나는 사실을 잘 모르는 경우가 있다.

담배를 피우면 침 속의 칼슘과 인의 농도가 높아지는데, 칫솔질을 하지 않았다면 입 속에 남아있는 음식 냄새랑 담배 냄새가 결합되어 심한 악취를 풍기게 되는 것이다.

또한 치석이 많이 생기고 그 위에 치태가 끼어서 입안이 더러워진다.

특히 오랫동안 흡연안 사람의 혀에는 노란색, 갈색, 검은색의 색소가 착색되고, 혀의 유두(돌기)도 길어져서 음식물과 세균이 끼면서 악취가 더 심해지게 된다.

그리고 흡연은 폐암 등 호흡기나 순환기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구강건강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으며 온몸의 면역 활동을 방해해서 구강질환을 야기한다.

따라서 흡연은 입안을 더럽게 할 뿐 아니라 치석을 증가시키고
입천장이나 뺨, 점막 등에 잇몸병이 날 수 있으며 면역력이 약화되고, 치주질환 등 다양한 질환을 유발하기 때문에 금연하는 것이 건강을 위해 필요하다. <도움말=생명마루한의원>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