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11.21 (화)

시진핑·푸틴 "韓사드 반대…한반도문제 대화해결 합의"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7. 04 15:35  |  수정 2017. 07. 04 15:35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국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반대하며 한반도 문제를 대화로 해결하자는 데 합의했다.

4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3일 저녁(현지시간) 모스크바에 도착한 뒤 크렘린궁에서 푸틴 대통령과 만나 이런 입장에 공감대를 이뤘다.

두 정상은 회동에서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면서, 북핵문제를 대화·협상을 통해 평화롭게 해결하고 중러 양국이 한반도 정세에 잘 대응하도록 전략적 협력을 유지해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두 정상은 그러면서 사드 한반도 배치 반대 입장에 의견을 같이 했다.

중·러 정상의 사드 한반도 배치 반대와 대화·협상을 통한 북핵문제 해결은 그동안 회동할 때마다 강조해온 사안으로, 시 주석의 이번 러시아 방문에서도 재천명이 예상됐었다.

시 주석은 회동에서 "양국이 중대한 문제를 처리할 때는 소통과 조율이 매우 중요하며 양국이 서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 함께 위험과 도전을 잘 처리하고 세계의 평화·안정·번영을 위해 중요한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정책 소통과 행동 조율을 강화하자"고 강조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측은 중러 관계를 매우 중시하며 상호 지지 및 중대한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한 협력 강화를 찬성한다"면서 "양국 정상외교 강화가 양국 관계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이번 국빈 방문이 양국 간 전면적 전략 협력 파트너 관계를 진일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화답했다.

신화통신은 두 정상이 공통된 관심사에 대해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하면서 양국 간 우의를 돈독히 했다면서 회담 분위기가 훈훈했다고 전했다.

양국 정상의 이런 행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최근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해 압박 수위를 높이는 데 대한 공동대응 의미로도 볼 수 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