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을 선택하세요.   기독교 일반 cls
에디션 설정
Christiandaily.co.kr
2017.07.25 (화)

시진핑-이해찬 특사 면담

기독일보 하석수 기자 (hss@cdaily.co.kr)

입력 2017. 05. 19 16:59  |  수정 2017. 05. 19 16:59

Print Print 글자 크기 + -

[기독일보=정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19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를 만나 한·중 관계를 중시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양국 갈등을 잘 처리하자고 밝혔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오전 10시 10분께(현지시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 푸젠팅에서 이해찬 특사를 만나 이 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시 주석은 "문 대통령에게 진심 어린 인사와 축원을 전달해 달라"면서 "문 대통령이 이 전 총리를 특사로 파견해 한·중 관계 등 중요한 문제에 대해 소통하는 것은 대통령과 한국 새 정부가 양국 관계를 고도로 중시하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한국이 중시하는 만큼 중국도 한·중 관계를 중시한다"면서 "우리는 한국 측과 함께 서로 쉽지 않게 이뤄온 양국 관계의 성과를 지키고 상호 이해, 상호 존중 기초 위에 정치적인 상호 신뢰를 구축하며 갈등을 잘 처리해 양국 관계를 다시 이른 시일 내 정상적인 궤도로 되돌리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해찬 특사는 "시 주석이 문 대통령에게 축전도 보내주고 직접 전화로 축하 말을 해줘서 굉장히 감사하다는 말을 전해달라고 했다"고 화답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시 주석이 이 특사에게 "중국 측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 한반도 평화와 안정,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견지한다"면서 "이는 한·중 양국 그리고 이 지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하며 중국은 한국 새 정부와 소통을 강화하고 조속한 정세 완화를 위해 한반도 비핵화를 확고히 추진하고 조속히 대화와 협상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해찬 특사는 "한·중 관계 잠재력이 크고 앞날이 창창하다"면서 "한국 측은 중국의 중대한 우려를 충분히 이해하며 양국 관계의 문제를 잘 처리할 수 있도록 중국과 긴밀한 소통을 원하며 한국은 중국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이루는 데 함께 노력하길 원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소개했다.

이 특사는 면담에서 시 주석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직접 전달했다.

면담은 예상보다 길어진 40여분간 이뤄졌다. 중국 측에서는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담당 국무위원, 딩쉐샹(丁薛祥) 중앙판공청 상무부주임, 장예수이(張業遂) 중국 외교부 부부장,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장조리가 배석했다. 그러나 이 특사의 좌석 배치가 시 주석과 나란히 돼 있지 않아 의전상 결례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 특사는 시 주석을 만난 결과에 대해 "시 주석에게 평창 동계 올림픽 때 한국에 와서 동아시아 한반도 평화 독트린을 발표하면 어떻겠냐고 했더니 표정이 좋아졌다"면서 "이것하고 서비스 분야 FTA까지 두 개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Print Print 글자 크기 + -